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23 방콕타임] ‘지옥 교통 체증 감안’ 김학범호, 우즈벡전 평소보다 ‘일찍’ 출발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14일 오후 6시경까지 늘어선 탐마삿 스타디움 주변 교통 체증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평소보다 오래 걸렸다고 생각한다. 이겨내야 할 일이다.” (김동현)

한국 대표 팀이 평소보다 더 서두른다. 교통 체증에 따른 변수를 줄이기 위해서다. 이미 8강에 진출했지만 우즈베키스탄전도 100% 컨디션으로 임한다.

한국은 15일 오후 5시 15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 리그 3차전을 치른다. 1차전과 2차전에서 중국(1-0 승)과 이란(2-1 승)을 꺾고 8강을 확정했고 조 1위 진출을 노린다.

우즈베키스탄은 미리 보는 결승전이다. 현지 일부 도박사들이 우즈베키스탄 승리에 표를 던지기도 했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되지만 객관적 전력상 한국이 우세하다. 김동현은 “친선 경기도 해봤다. 베스트11이 많이 바뀌는 팀이 아니다. 우리 경기를 하면 문제없다”고 자신했다.

외적인 변수가 있다. 빡빡한 방콕 교통 체증이다. 특히 탐마삿 스타디움 근처에는 교통량이 많다. 14일 오후 4시 50분으로 예정됐던 팀 훈련이 30분 넘게 지연됐던 이유였다. 대표 팀 선수들도 “오래 걸렸다고 생각한다. 이겨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동이 편했던 송클라와 상황이 달라 컨디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리 교통 체증을 경험한 만큼, 평소보다 일찍 경기장으로 향한다. 대표팀 관계자는 “어제 훈련에서 도착 예정 시간보다 더 도로에서 보냈다. AFC 안내 자료에는 35분 거리지만, 교통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 감안해서 이동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물론 교통 체증은 우즈베키스탄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하지만 변수를 최대한 줄여 우즈베키스탄전에 100% 집중하려고 한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