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Hero] ‘팔방미남’ 정승원, 김학범호의 새로운 엔진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정승원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팔방미남 정승원(대구FC)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15일 저녁 7시 15(한국 시간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조 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오세훈을 두고 2선에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원두재, 김동현, 포백은 강윤성, 김재우, 정태욱, 윤종규, 골문은 송범근이다.

경기 초반 한국은 선제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주인공은 정승원이었다. 정승원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날아간 슈팅이 오세훈에 살짝 굴절돼 공식 기록은 오세훈의 골이 됐지만 정승원이 만든 골이었다.

정승원은 골 외에도 바쁘게 움직이며 중원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전방으로 위협적인 패스를 찔렀고, 때로는 과감한 돌파로 상대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공격에서만 빛난 것이 아니었다.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며 몸을 날렸다.

정승원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만약에 3차전에서도 선발로 출전한다면 골도 넣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날씨가 덥지만 상대도 힘들다. 내가 더 많이 뛰면 된다면서 이길 생각만 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전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정승원은 본인의 말처럼 최선을 다해 팀에 도움이 됐다. 김학범 감독은 다음 경기를 대비해 정승원을 후반 14분 교체했다. 이제 한국은 녹아웃 스테이지에 돌입한다. 정승원이 더 큰 경기에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