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트롯' 김인석, 발군의 트로트로 올하트…홀로 남은 개그맨 대표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6일 목요일
▲ '미스터트롯'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개그맨 김인석이 '미스터트롯'에 도전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타장르부와 직장부, 대디부 까지 총 101팀의 마스터 예심 무대의 마지막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개그맨 김인석이 등장해 현장을 환호하게 했다. 그는 '미스터트롯'에 출사표를 던진 여러 개그맨들을 뚫고 101팀 최종 엔트리에 들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블루수트를 멋지게 차려입은 김인석은 안정적 고음 처리와 안정적인 음정으로 심사위원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박명수는 "어떻게 자기 음반보다 노래를 잘하느냐"라고 놀라워 했고 박현빈은 "노래 되게 잘하신다. 놀랍다 "라며 장윤정과 신지는 "실력이 엄청 늘었다"라고 감격했다. 

심사위원 진성은 "나는 잘 모르는 사람이다. 그러나 냉정하게 가수 입정에서 노래가 아주 매끄럽다. 앞으로는 장윤정을 겨냥해서 노래를 하라"라고 극찬과 함께 조언을 건넸다. 결국 김인석은 올 하트로 본선에 올랐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