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락' 박항서 감독, "한국 만났다면 최선 다했겠지만…"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박항서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박항서 감독이 조별 리그 탈락에 아쉬워했다.

베트남은 16일 오후 815(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지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 리그 3차전에서 북한과 1-2로 졌다. 반드시 이겨야 실낱같은 경우의 수를 따질 수 있었지만 실패했다.

경기 뒤 인터뷰에서 "챔피언십 예선 3경기를 했다. 2무 1패로 끝나게 됐다. 2년 전에는 준우승을 했지만 이번에는 탈락했다.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며 아쉬워했다.

조별 예선에 탈락했지만 어떤 긍정적인 점이 있었을까. 박 감독은 "사실 별로 없다.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여전히 더 좋은 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A대표 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선수를 발굴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8강에 올라가면 한국과 붙을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생각하지 않았다. 8강 진출이 불투명했다. 만약에 한국과 만났다면 최선을 다해서 준비를 해야했다. 오직 북한과 3차전만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베트남에 관심이 쏠린 만큼, 경우의 수에 관한 이야기가 많았다. 박 감독에게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 결과를 지켜봤냐고 묻자 "이번 경기에만 집중하자고 했다. 북한전이 중요했다. 우리의 결과가 중요했다. 1-0이라는 이야기를 중간에 들었다. 하지만 선수들과 나는 3차전만 집중했다"라고 답했다.

이제 다음은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이다. 박항서 감독은 "U-23과 A대표 팀을 맡고 있다. 올해 U-23 대회는 없다. 3월에 말레이시아 원정이 있다. 또 스즈키컵이 있다. 말레이시아 원정이 중요하다. A대표 팀에 집중해야 할 시기다"라고 말했다.

2년 간 모든 대회에서 성공했다. 첫 번째로 좋지 않은 결과를 냈다. 박 감독은 "부족한 점을 찾아야 한다. 이 계기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오늘 패배에 집착하지 않고 미래를 그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