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트롯' 장민호랑나비, 현역 자존심 세웠다…박현빈 '댄싱 퀸' "역주행 예감"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미스터트롯'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미스터트롯'의 본선 무대에서 에이스 장민호랑나비 팀이 놀라운 활약으로 마스터들을 기립시켰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드디어 시작된 본선 무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현역부 올하트 에이스 멤버인 장민호, 임영웅, 영기, 신인선, 신성, 영탁이 함께한 장민호랑나비는 박현빈의 '댄싱 퀸'을 선곡해 프로다운 무대를 뽐냈다. 

검정색 나팔바지와 넥 라인이 깊이 파인 빨간 셔츠를 입고 등장한 네 남자는 딱딱 들어맞는 칼군무와 함께 흔들림 없는 음정으로 마치 트로트 뮤지컬 같은 시원시원한 무대를 펼쳤다.

무대가 끝나기도 전 마스터석은 전원 기립했고, 올하트가 나왔다. 장윤정은 "박현빈 씨의 이 노래는 역주행을 할 것"이라고 예언했고 조영수는 "한명도 흔들린 사람이 없었다. 단체 무대의 정석이다. '현역 가수가 이정도는 해야지'를 보여줬다"라고 극찬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