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ine리뷰]'남산의 부장들' 불안과 애증으로 그린 10.2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1월 18일 토요일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그는 왜 총을 쏘았나.

1979년 10월 26일. 서울 궁정동 안가에 총성이 울려퍼졌다. 중앙정보부장 김재규가 집권 18년이 된 대통령 박정희를 살해했다. 이른바 '혁명'을 함께했으며 애정어린 충성으로 '각하'를 보필해 온 심복이 왜 총을 쐈을까.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젬스톤픽쳐스)은 10.26의 40일 전으로 되감은 시간을 그의 시선으로 돌려 보여준다. 40일의 시간, 고요히 요동치다 역치를 넘겨버린 그의 내면에서 답을 찾아간다. 

10.26의 40일 앞을 거슬러오르면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의 친구이자 '혁명' 동지인 전 부장 박용각(곽도원)이 등장한다. 팽 당하자 미국에 망명을 요청한 그는 미 하원의원들에게 정권의 치부를 폭로한 것으로 모자라 대통령(이성민)을 저격하는 회고록을 준비 중이다. 이게 뭐냐며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이 날뛴다. 김규평은 대통령도, 박용각도 걱정이다. 단 둘이 되면 대통령은 나긋하게 말한다. "마음대로 해, 임자 곁엔 내가 있잖아." 미국에 가 만난 박용국은 다음은 네 차례라 한다. "각하는 2인자 안 살려놔." 흐트러짐 없던 김규평이 평정심을 잃어간다.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남산의 부장들'은 1990년부터 2년2개월 동안 연재된 김충식 기자의 취재기를 엮은 동명 논픽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1960~1970년대 권력의 정점에 있던 중앙정보부를 다룬 방대한 원작 가운데 10.26과 그에 임박한 대목만을 가져왔다. 여전히 논쟁적인 한국 근현대사와 문제적 실존 인물을 가지고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결말을 향해야 한다.

'남산의 부장들'은 그래서 주요 인물 몇 명만을 추려 허구의 이름표를 달았다, 김재규는 김규평이, 김형욱은 박용각이, 차지철은 곽상천이 됐다. 박정희란 세 글자도 물론 등장하지 않는다. 허나 짐작하긴 어렵지 않다. 덕분에 영화는 새로운 시선과 상상력의 여지를 확보하면서, 정치적 평가를 미룰 수 있게 됐다. 10.26을 담은 총제작비 200억 정치 드라마가 제작돼 설을 맞는 극장가에서 개봉할 수 있는 이유다.

시선도 좁혔다. 18년 가운데 마지막 40일에서, 총 쏜 자의 시점을 좇아 1인자와 2인자들의 관계와 심리에 집중한다. 김규평은 협박의 전문가지만, 1인자는 이미 그의 머리 꼭대기 위에서 2인자들을 뜻대로 부린다. 서늘한 풍경과 맹목적인 관계가 마치 냉전 스파이 무비나 마피아 느와르 같다. 유머는커녕, 온기조차 안 느껴지는 불안과 긴장이 가득하다. 영화는 한계에 닿을듯 말듯한 김규평의 속을 하나하나 헤집는 한편, 갈 곳과 무관한 이야기를 모두 쳐내고 10.26을 향한다. 감정이 겹겹이 쌓일수록 힘과 속도가 붙는다. 그리고 총성과 함께 폭발한다. 타임머신이라도 탄 듯, 안가의 한 복판에서 10.26을 목격하게 하는 마지막 롱테이크는 압도적인 클라이막스다. 그것만으로도 큰 스크린에서 봐야 할 이유가 된다.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남산의 부장들'은 미국과 프랑스를 오간 로케이션은 물론 미술, 음악, 의상 등 만듦새부터 볼만한 시대극이다. 사건보다 인물에 집중한 작품답게 배우들의 존재감이 무엇보다 묵직하다. 홀로 있든 함께 있든 모두 제 몫을 해낸다. 특히, 짙은 음영이 드리운 무표정만으로 요동치는 내면을 보여주는 이병헌은 보고 또 보는데도 다시 새롭다. 114분 간 참았던 숨을 내쉬며 지켜보게 되는 그의 마지막 표정은 여운이 길다. 살아 돌아온 듯 '박통'을 연기하면서도 본적 없는 '박통'을 보여주는 이성민에게선 입이 떡 벌어진다. 절묘한 밸런스를 잡은 곽도원, 25kg 몸을 불린 이희준 역시 능수능란하다. 김소진, 서현우도 막강한 신스틸러다. 

1월 22일 개봉. 러닝타임 114분. 15세 이상 관람가.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 출처|영화 '남산의 부장들' 스틸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