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 김학범 2시간 전 통보, 올림픽 향한 '영업 비밀’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8일 토요일


▲ 김학범 감독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 선수들이 준비를 잘 하고 있다. 언제나 준비됐다고 말하고 싶다.”

김학범호에 붙박이 선수는 없다. 김학범 감독에게 로테이션과 선발 결정은 영업 비밀이다. 대표 팀 23명 모두에게 동기부여와 상대 맞춤형 전략 등 다양한 의미가 내포된 모양이다.

한국은 19일 오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치른다. 누구라도 지면 떨어지는 상황에 요르단과 만났다. 한국은 C조 1위로 8강에 올랐고, 요르단은 진흙탕 조별 리그 싸움 끝에 D조 2위에 안착했다.

김학범 감독은 조별 리그 동안 카멜레온 라인업을 꺼냈다. 후보 골키퍼를 제외한 21명이 3차전까지 출전했다. 4-2-3-1 전술은 고정됐지만 필드 플레이어 모두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선수 움직임과 특성에 따라 4-3-3 혹은 4-1-4-1이 될 수도 있다.
▲ U-23 대표 팀 선수들을 주시하고 있는 김학범 감독 ⓒ연합뉴스
선발 라인업은 누구도 모른다. 고정된 선발이 없어 훈련장에서 100%를 쏟아내야 한다. 중앙 수비 김재우에 따르면 선발 명단은 킥오프 2시간 전에 통보된다. 한 명이라도 동기 부여를 잃지 않고 대회를 준비할 수 있는 배경이다.

마지막까지 고민인지, 선수단 동기부여인지 궁금했다. 김학범 감독에게 2시간 전 통보를 직접 물었는데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 선수들이 준비를 잘 하고 있다. 언제나 준비됐다고 말하고 싶다”라며 미소 지었다.

김학범 감독의 선발 방식은 도쿄 올림픽을 향한 영업 비밀이었다. 8강전을 치르는 요르단은 1차전과 2차전 선발 1명이 달랐고, 3차전에서 포백을 꺼냈지만 코어 라인(중앙 수비-미드필더-공격수)은 같았다. 상대에게 변화무쌍한 선발은 골칫거리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