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연장 '130분' 혈투→승부차기 준비, 김학범은 '모든 경우' 대비했다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9일 일요일
▲ 송범근 골키퍼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김학범 감독은 장기전까지 바라본다. 최대한 변수를 줄여 4강 진출을 노린다.

한국은 19일 오후 5시 15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치른다. 누구라도 지면 떨어지는 상황에 요르단과 만났다. 한국은 C조 1위로 8강에 올랐고, 요르단은 진흙탕 조별 리그 싸움 끝에 D조 2위에 안착했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도쿄 올림픽 진출을 위해서 최소 3위를 확보해야 한다. 만에 하나 요르단에 덜미를 잡히면 다음은 없다. 반드시 8강전에서 요르단을 잡고 4강에 진출해야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바라볼 수 있다.

결승전처럼 준비했다. 김학범 감독은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준비했다. 요르단은 굉장히 좋고 까다로운 팀이다. 빨리 극복하지 않으면 어려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 의지는 선수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됐다. 연장전을 120분이 아닌 130분으로 바라본다. 취재진과 마주한 오세훈은 “일단 감독님이 연장전까지 이야기하셨다. 추가시간까지 130분 안에 골을 넣으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 각오했다.

연장전을 넘어 승부차기까지 준비한 모양이다. 요르단전을 앞둔 훈련에서 송범근, 안찬기, 안준수가 차상광 골키퍼 코치와 승부차기 훈련을 했다. 훈련 전체 공개로 자신감을 보인 듯 했지만,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한 것이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