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하라 납골당 찾은 한서희에 충격적 악플…"한서희씨, 거기선 행복하세요"[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 한서희(오른쪽)가 구하라 납골당을 찾았다. 출처l한서희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故(고) 구하라 납골당을 찾아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한 악플러의 DM이 충격을 주고 있다.

한서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식 러버 구하라 씨. 김치찌개 준비했습니다"라며 "맛나게 먹어. 오늘 너무 반가웠어. 꿈에서 또 보자"라고 구하라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구하라 납골당 사진과 직접 챙겨간 김치찌개 사진을 공개,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한서희가 구하라 납골당을 찾았다. 출처l한서희 SNS

두 사람의 친분은 구하라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고서야 뒤늦게 알려졌다. 한서희는 고인과 생전에 주고받은 메시지들을 공개하면서, "입관할 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라며 "꿈에 안 나오면 정말 나 화낼 거야. 꼭 나와줘. 할 말 엄청 많아 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라고 구하라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었다.

▲ 한서희가 공개한 구하라와 주고받은 메시지. 출처l한서희 SNS

누리꾼들은 한서희가 해당 메시지로 고인이 생전 얼마나 고통스러웠는지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것 같다며, 더욱 가엽고 딱하다며 전했다. 그러면서도 누리꾼들은 한서희 역시 마음을 잘 추스르길 바라고 있다.

한서희 역시 자신의 우울감을 계속해서 고백하는가 하면, 도 넘은 악플로 심적 고통을 받아온바. 무엇보다 20일에는 한 누리꾼의 "한서희 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는 충격적인 DM을 공개했다.

▲ 한서희가 한 악플러의 DM을 공개했다. 출처l한서희 SNS

한서희는 이러한 DM을 공개하면서, 별다른 글귀를 덧붙이지 않았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지나친 악플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상황이다. 구하라 납골당을 찾아 애도하고 온 한서희에게 가엽고 딱하다며 전하고 있는 가운데, 한서희를 고인 취급하는 듯한 이 같은 메시지는 더더욱 충격을 가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더 이상 악플로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