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혹시 모를 ‘연장에 승부차기’, 송범근 선방쇼 중요하다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송범근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아무래도 날씨가 더워 체력적인 부분이 작용한다. 경기 중에 어떤 변수가 발생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호주전은 체력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김학범 감독)

한국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8강 요르단전에서 동점 골을 허용했지만 극적인 결승 골로 도쿄행에 한 걸음 다가섰다. 호주를 꺾으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한다.

호주는 캄보디아 예선과 말레이시아 평가전에서 만났다. 양 팀 감독도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서로 너무 잘 안다”라며 조심스러운 반응이었다. 그래엄 아놀드 감독은 김학범호 변화 무쌍한 선발 라인업에 “많이 바뀌는 건 사실이다. 다만 시스템이 같다. 내부적으로 중심을 잡고 준비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며 덤덤히 자신했다.

김학범 감독은 너무 잘 알고 있는 호주전 포인트를 체력으로 봤다. 4강까지 힘들게 올라온 만큼 체력에서 변수가 생길 거라는 분석이다. 연장까지 간 호주는 하루를 쉬었고, 한국은 휴식보다 회복 훈련을 했다. 저녁에 열리지만 덥고 습한 날씨도 크다.

팽팽한 기 싸움이 된다면, 장기전까지 이어질 공산이 있다. 연장전에 승부차기를 배제할 수 없다. 21일 훈련 전 엄원상에게 승부차기 준비를 물었을 때 “큰 구상을 짜지는 않았다”라고 말했지만 김 감독은 웬만한 변수를 차단할 것이다. 8강 요르단전에서도 승부차기까지 치밀하게 준비했다.

송범근은 불안했던 조별 리그와 달리 요르단전서 준수한 선방을 했다. 비록 실점했지만, 앞선에서 순간적으로 떨어진 집중력이 만든 결과였다. 만약 호주전서 승부차기까지 간다면 송범근의 동물적인 감각이 필수다.

물론 90분 안에서도 마찬가지다. 요르단처럼 분위기가 휩쓸릴 때, 완벽한 선방은 팀에 큰 힘이 된다. 선수들은 “호주와 동일한 경기 수를 뛰었다. 아직까지 체력적인 걱정은 안 한다. 호주보다 위”이라며 연장 혈투 전에 경기를 끝낼 각오다. 최후방에서 송범근의 수비 라인 리딩과 결정적인 선방이 중요하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