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 손으로 처단할 거야" '99억의여자' 오나라, 이지훈 죽인 임태경에 분노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KBS2 '99억의 여자'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99억의 여자' 오나라와 조여정이 임태경의 존재를 눈치채고 복수를 다짐했다.

22일 방송된 KBS2 '99억의 여자'에서는 윤희주(오나라)가 레온(임태경)의 존재를 눈치챘다.

이재훈(이지훈)은 레온의 정체를 눈치채며 레온의 부하들에게 죽임당했다. 희주는 재훈의 장례식장에서 정서연(조여정)과 만났고, '다니엘 킴'이 레온이라고 밝히는 서연에게 "알아, 그 놈이 레온이라는 거"라 말했다.

재훈에게 조문을 온 레온을 마주했을 때 희주는 모두 눈치챘던 것이다. 희주는 "하나씩 모아보니까 답이 나오더라. 나한테 접근하고 재훈씨 끌어들이고"라며 자신을 궁지로 몰고 싶었던 사람이 하는 행동이라고 답했다.

서연은 자수하고 레온의 정체를 폭로하겠다 말했으나 희주는 "감옥? 천만에. 그놈은 내 손으로 처단할 거야. 그러니까 자수 같은 거 꿈도 꾸지 마. 나를 방해했다간 내가 직접 죽여버릴 거야, 너"라며 이를 갈았다.

한편 서연 역시 레온을 파멸시키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