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9억의여자' 조여정→김강우, 정체 드러난 임태경 잡기…이지훈 사망[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KBS2 '99억의 여자'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99억의 여자' 임태경이 칩을 훔치려던 조여정에게 자신이 '레온'임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2 '99억의 여자'에서는 이재훈(이지훈)이 레온(임태경)의 정체를 눈치챘다.

이 날 재훈은 'CAZA DEOL ZORRO(여우사냥)'가 적힌 와인을 발견하고 '다니엘 킴'이 레온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위험한 상태를 알리기 위해 재훈은 급히 강태우(김강우)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태우는 서민규(김도현)와 목숨을 다투는 위험한 상황에 전화를 받지 못했다. 다음으로 윤희주(오나라)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희주 역시 받지 않았다.

레온은 자신이 레온이라는 사실을 재훈에게 밝혔다. '운암재단'에 일어난 모든 일이 레온이 벌인 짓이라는 사실과 3년 전 사건까지 모두 연관돼 있다는 걸 알게 된 재훈은 배신감에 폭발했다. 레온은 굴하지 않고 사냥하고 싶은 여우가 희주라고 밝혔고, 재훈에게 갈림길에서 선택할 것을 권했다. 재훈은 "희주가 싫어하는 짓 두 번 다시 안 한다"며 거절하고 돌아섰다.

경찰에게 신고하려던 재훈이었으나 급습한 레온의 부하들에게 붙잡혔다. 레온은 "당신 덕분에 윤희주가 위험해졌다" 경고했고, 재훈은 "손 하나만 건드리면 너 죽여버릴 거다"라 경고했으나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동시에 재훈은 죽은 서민규(김도현)와 마주했다.

레온의 부하는 재훈 앞에서 'CAZA DEL ZORRO'가 적힌 칼을 꺼냈고, 재훈의 운명을 예상하게 했다. 숨이 끊어지기 직전 재훈을 발견한 서연은 구급차를 부르려 했으나 재훈은 희주에게 전화를 걸어달라 부탁했다.

희주는 재훈의 상태를 눈치채지 못하고 퉁명하게 굴었고, 재훈은 힘겹게 말을 이으며 희주에 대한 사랑을 고백하고 숨을 거뒀다.

서연과 태우는 죽기 직전 재훈이 밝힌 덕분에 다니엘 킴이 레온이란 걸 알게 되었다. 서연은 레온이 자신을 믿고 있는 만큼 "가까이서 조사할 사람이 나 뿐"이라며 태우가 알아낸 레온의 계좌목록을 요구했고, 태우는 함께 방법을 알아보자고 말했다.

재훈의 장례식을 치룬 희주는 장례식장에 방문한 레온을 마주하고 모든 것을 눈치챘다. 지금까지 벌어진 모든 일들의 퍼즐이 맞춰진 것. 자수하겠다는 서연에게 희주는 "내 손으로 처단할 거야"라며 이를 갈며 복수를 다짐했다.

희주는 레온의 수법이 3년 전과 똑같다는 걸 깨닫고 'VIP투자클럽'에 합류했고, 태우는 서민규(김도현)이 남긴 계좌를 통해 레온을 잡으려 했다. 이때 해커 김석(유영재)의 말에 힌트를 얻어 반지에 무언가 있다고 예상했다.

서연 역시 장금자(길해연)의 말을 듣고 레온이 "항시 몸에 지니고 있는 것"을 의심했고, 잠시 자리를 뜬 사이 반지 안에 있는 칩을 찾아냈다.

하지만 레온은 서연이 사무실을 떠나기 직전 "서연씨, 도둑질은 나쁜 거예요. 내 돈 99억 그걸 훔친 건 잊어버렸어요?"라 말하며 서연의 주머니 속 칩을 꺼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