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도쿄리’ 이동경, 왼발로 도쿄행 급행열차 쐈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이동경 왼발 쐐기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도쿄리’ 이동경(울산 현대)이 쐐기골로 호주를 무너트렸다. 2번째 골을 넣는 순간, 한국의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 결정됐다. 한국은 벼랑 끝 3-4위전 없이 결승으로 간다.

한국은 22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2-0으로 이겼다.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최초 2위를 확보해 도쿄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최전방에 오세훈을 뒀다. 김대원과 엄원상이 좌우에서 속도를 올렸고 정승원이 화력을 지원했다. 중원에서 김동현과 원두재가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고,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포백을 맡았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분위기는 한국이었다. 전반전은 밸런스를 유지하며 공격했다. 오세훈이 왕성한 활동량으로 호주 골망을 겨냥했다. 김대원과 엄원상도 측면에서 많이 뛰고 빠르게 침투하며 호주를 흔들었다. 

후반전에 방점을 찍었다. 후반 11분 김대원이 측면에서 침착하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넣었다. 김학범 감독은 19분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넣었다. 2선에서 영향력을 올리고 날카로운 슈팅 비율을 올리기 위해서다.

이동경은 김학범 감독 믿음에 보답했다. 31분 오른쪽 박스 근처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뒤흔들었다. 호주는 이동경 쐐기골에 고개를 떨궜고 원동력을 잃었다. 한국은 침착하게 볼을 돌리며 분위기를 유지했다.

이동경 쐐기골은 의미가 크다. 호주를 잡는다면 최소 2위를 확보해 도쿄 올림픽 진출을 확정했다. 세계 최초 9회 연속 본선 진출 기록도 세웠다. 만약 호주에 져 3-4위전에 갔다면 벼랑 끝 대결을 해야 했다. 팬들 사이에서 ‘도쿄리’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 스스로 승부를 결정지으며 도쿄행 급행열차를 선물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