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좌우 찢고 정확한 '택배 패스‘, 김동현은 기성용 느낌이었다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김학범호 중원 사령관' 김동현 ⓒ아시아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김동현(22, 성남FC)는 후방 플레이메이커였다. 넓게 찢은 좌우 전환과 롱 패스로 대표 팀 1차 공격을 지휘했다. 러시아 월드컵과 아시안컵까지 A대표 팀에서 활약했던 기성용 같았다. 김동현의 롤 모델도 기성용이다.

한국은 22일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챔피언십 결승 진출로 최소 2위를 확보해 도쿄 올림픽과 세계 최초 9년 연속 올림픽 본선에 성공했다.

경기력은 최고였다. 밸런스를 유지하며 호주 공격을 막았다. 최전방부터 3선까지 조직적으로 움직이며 조기에 패스를 차단했다. 오세훈이 1.5선까지 내려와 동료들과 연계했고, 엄원상과 김대원이 빠른 침투로 호주 측면을 흔들었다.

공격 시발점은 김동현이었다. 넓은 시야로 대표 팀을 지휘했다. 짧게 줄때와 길게 줄때를 정확하게 구분했다. 정확한 패스로 대표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반대에 빈 공간이 생기면 롱 볼로 좌우 전환을 했다.

김동현도 호주전에 꽤나 만족했다. 좌우 전환 패스가 인상적이라고 묻자 “원래는 더 자주 (좌우로) 찢어야 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경기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연습을 많이 했는데 나오지 않아 아쉬웠다. 동료들과 개별적으로 미팅하면서 말을 많이 했다”라며 미소 지었다.
▲ 기성용 ⓒ한희재 기자

어쩌면 김학범호 기성용이라고 볼 수 있었다. 기성용이라는 말을 듣자 김동현도 어쩔 줄 몰랐다. “너무 과찬이다. 사실 항상 꿈꾸던 선수였다. 내 우상이다. 이런 말을 들으면 오늘 밤은 정말 행복할 것 같다”는 말과 표정에서 알 수 있었다.

후방 플레이메이커에 수비까지 완벽했다. 호주에게 볼이 가면 빠르게 내려와 원두재와 수비했다. 김학범 감독이 원했던 팀 플레이에 정확하게 녹아들었다. 경기 뒤에 “11명이 아니다. 23명이 운동장 안팎에서 성실하게 준비했다. 많이 힘들었지만 동료들과 함께라 보람이 크다”라면서 모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무실점으로 호주를 꺾으며 도쿄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목표를 달성했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마지막 한 경기를 위해 끝까지 집중한다. 김동현은 “결승전에서 지면 아쉽다. 모든 선수들이 결승전에서 이기고 싶다. 반드시 U-23 챔피언십 우승컵을 손에 들고 돌아가겠다”라며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