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만난 것은 복…작지만 큰 배우"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 KBS2 '99억의 여자'의 정웅인. 제공|KBS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배우 정웅인이 동료 배우 조여정을 '작지만 큰 배우'라고 칭찬했다.

23일 종영한 KBS2 '99억의 여자'에서 조여정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정웅인은 이날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체구는 작을지언정, 아주 큰 배우가 됐다. ('청룡영화상'의) 여우주연상을 받을 만한 내공이 있는 배우"라고 말했다.

조여정은 '99억의 여자'에서 거액을 우연히 손에 쥐게 된 팜므파탈을 보여줬다. 정웅인은 그의 남편이자 정서연을 향한 왜곡된 애정과 집착을 보이는 홍인표를 연기했다. 두 사람이 같은 작품에서 연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웅인은 "조여정은 현장에서 웃음을 잃지 않는다. 홍인표가 물리적으로 괴롭히는 행위가 많은데, 본인이 더 세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홍인표의 학대로 정서연의 처절함을 극대화하고, '99억'을 쥐었을 때 희열이 오도록 하기 위해서였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편의 학대가 더 필요하다는 조여정의 주문으로 현장에서 바뀐 장면도 있었다. 물에 넣는 신이 그랬다"고 예를 들었다. '99억의 여자' 1회에서 모두를 놀라게 한 물고문이 바로 그것. 홍인표는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정서연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폭력을 행사했고, 이내 차가운 얼음물에 정서연을 집어넣었다.

정웅인은 "얼음물이 된 것도 조여정과 김영조 감독의 아이디어였다. 열의가 대단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화면으로는 '차가운 물'이 와닿지 않을 것을 생각한 조여정이 얼음을 넣는 것을 제안해 '얼음물 고문' 장면이 탄생했다. 조여정의 이런 열정이 그를 세계적 배우로 만든 것이라고 정웅인은 칭찬했다.

또 "조여정은 연기하면 잘 받아줬다. 연기자에게 이런 상대 배우를 만나는 것은 큰 복이다. 드라마 20여 년 했는데 그게 제일 크다"며 "종방연서 보는 것이 마지막이다. 세계적인 배우를 마지막으로 봐서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99억의 여자'를 마무리한 정웅인은 당분간 차기작을 검토하며 가족과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