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트롯' 타장르부 '이대팔' 올하트 터진 관록의 무대…김호중 눈물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 '내일은 미스터트롯'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관록의 가창자들이 다 모인 타장르부 멤버들이 놀라운 무대로 마스터의 올하트를 받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승부를 본 타장르부 고재근, 미스터붐박스, 강태관, 김호중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예선무대 진이었던 김호중은 큰 부담감을 가진 채로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이대팔'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강태관은 도발적인 가창력으로 예선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며 끼 넘치는 무대를 즐겼고 고재근은 관록있는 무대를 꾸몄다. 미스터붐박스는 능숙한 비트박스는 물론 자신의 파트에서는 가창까지 완벽하게 선사했다. 김호중의 가창력은 정점을 찍었다. 특히 구성진 판소리와 샤우팅이 어우러진 모습에 마스터들은 모두 하트를 줬다. 

무대를 마치자 부담감을 가졌던 김호중은 눈물을 쏟았다. 그의 모습에 장윤정은 "김호중 씨는 말할 것도 없다. 자유자재로 발성이 나오는 사람이다. 연기조차 잘한다. 현역 건달같은 모습이었다"라고 평했다. 이들이 무대를 나서자 마스터들은 "괴물이다 괴물"이라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품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