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전설’ 박지성 관전…한국 최초 U-23 챔피언십 우승 응원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6일 일요일
▲ 박지성, U-23 챔피언십 결승전 관전 ⓒ연합뉴스
▲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관전하고 있는 박지성 (가운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박지성이 한국 최초 U-23 챔피언십 우승을 응원한다. 방콕에 방문해 결승전을 관전한다.

한국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최소 2위로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지만 반드시 트로피를 품에 안으려는 각오다.

김학범 감독은 4-2-3-1 전술을 꺼냈다. 오세훈이 원톱에서 사우디 골망을 노렸고,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김동현과 원두재가 허리에서 볼을 배급했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포백을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양 팀은 팽팽했다. 허리에서 쉽게 볼을 내주지 않고 있다. 날카롭게 빈틈에 파고들어 상대를 흔든다. 전반 20분 정우영이 측면에서 빠른 돌파 뒤에 슈팅으로 사우디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한국이 사우디를 잡으면 역대 최초 우승이다. 2013년 4위에 그쳤고, 2016년 대회에서 일본에 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8년에도 챔피언십 우승을 노렸지만 4위로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4년 만에 돌아온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한국 축구 전설들도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 방문해 응원했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와 박지성 등이 보였다. 박지성은 아시아축구연맹 초청으로 결승전에 방문했고, 우승 팀이 가려지면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 전설들의 결승전 관전은 최초 우승을 노리는 태극 전사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