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김학범은 어떻게 '부상 없이' 최초 우승을 만들었나 (결산 ①)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7일 월요일


▲ 김학범호, 한국 최초로 AFC U-23 챔피언십을 제패하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김학범 감독이 한국 축구 역사를 다시 썼다. 조별 리그부터 전승 행진으로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부상 없이 이원화 스쿼드를 구현하며 상대 팀을 곤경에 빠트렸다.

한국은 2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 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으며 우승했다. 이 대회 최고 성적은 준우승이었는데 김학범 감독과 아이들이 기록을 깨고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조별 리그부터 6전 전승이었다. 흔들린 모습이 있었지만 어떻게든 골망을 흔들었다.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활약했던 오세훈은 더 무르익었고, 김동현과 원두재의 미드필더 싸움도 좋았다. 이동준과 이동경은 특급 조커로 맹활약하며 한국 승리에 힘을 더했다.

카멜레온 같은 선발 라인업이 인상적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매 경기 다른 선발로 상대를 공략했다. 강릉 소집 훈련부터 준비한 이원화 전략이었다. 그 결과 후보 골키퍼 2명을 제외한 필드 플레이어 전원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원화를 계획해도 부상이 생기면 도루묵이다. 엄원상, 이동준, 정우영 같은 빠른 스피드로 상대를 흔드는 선수들은 근육 부상 위험이 크다. 하지만 부상 없이 결승전까지 진출했고 끝내 트로피를 알았다.

이번 대회에서 하이 스프린트로 측면을 지배했던 이동준에게 컨디션 조절을 들을 수 있었다. “난 스프린트가 많은 선수다. 감독님이 많이 배려했다. 빠르고 체계적인 회복에 집중했다. 마사지도 마찬가지다. 너무 감사했다. 회복을 잘해서 경기를 잘 뛸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했던 원두재도 마찬가지였다. “식사부터 에어컨까지 모든 걸 세심하게 체계적으로 돌봤다. 그래서 부상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실제 AFC 주관 연령별 대회에는 조리장이 잘 파견되지 않지만 이번 대회는 달랐다. 선수들도 “한식을 먹어 항상 힘이 났다”라고 귀띔했다.

협회 관계자도 “체계적인 관리를 했다. 훈련 뒤에 개별적인 데이터를 뽑아 지침을 했다. 각자 몸 상태에 맞게 훈련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근육 피로 최소화 방안을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의무 팀부터 체계적인 관리를 주문했던 셈이다. 부상 없이 녹아웃 스테이지를 130분으로 준비할 수 있었고 로테이션으로 대표 팀 23명에게 똑같은 동기부여를 줬다. 2020년 한국 최초 U-23 챔피언십 우승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