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람이좋다' 이훈 "돈 벌려고 연예인 하고 싶었다" 가난한 과거 회상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훈이 연예인이 된 계기가 가난이라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훈이 김보성과 촬영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훈은 오랜만에 예능을 촬영하며 김보성과 호흡을 맞췄다. 터프가이로 알려져 있는 두 사람은 활기 넘치는 촬영을 하며 서로 "터프가이는 애환이 있다" "외로워요"라 증명했다.

이훈이 처음 연예인이 된 이유도 밝혀졌다. 이훈은 대학생 당시 집이 가난해 막노동을 하며 학비를 충당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연히 드라마에 캐스팅 되었고, "막노동 일당은 2만 5천원~3만원이었으나 드라마는 하루 촬영 나가며 10만원을 줬다"며 막노동에 비해 높은 일당으로"연예인이 하고 싶었다"고 연예계 활동에 열을 올린 이유를 고백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