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선발' 토트넘, 사우스햄튼과 1-1 (전반 종료)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20년 02월 06일 목요일

▲ 은돔벨레의 선제골 ⓒ한재희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한재희 통신원]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으나 동점골을 허용한 채 전반을 마쳤다.

토트넘은 6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2019-20시즌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 재경기에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토트넘은 4-3-3 진영에 공격은 손흥민, 모우라, 세세뇽, 미드필드는 다이어, 윙크스, 은돔벨레, 수비는 탕강가,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오리에가 출전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 중 포메이션은 스리백을 자연스럽게 혼용했다.

사우스햄튼은 4-4-2로 투톱은 롱과 잉스, 미드필드는 부팔, 로메우, 에밀 호이비어, 레드먼드가 배치됐다. 수비는 워드 프라우스, 스티븐스, 베드나레크, 버트란드가 출전했다. 골문은 건이 지켰다.

토트넘이 기선을 잡았다. 전반 4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잡아 세세뇽에게 패스했고, 세세뇽이 바로 슈팅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10분 사우스햄튼 레드먼드의 슈팅은 요리스가 선방했다.

전반 12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세세뇽의 돌파 때 스티븐스가 걷어낸 공을 은돔벨레가 잡아 다시 슈팅했다. 이 공이 스티븐스를 맞고 굴절돼 자책골이 됐다.

사우스햄튼은 전반 43분 동점을 만들었다. 레드먼드의 슈팅을 요리스가 쳐냈으나 문전에서 롱이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1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한재희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