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현우-윤빛가람 없었지만…울산, 2020년 첫 경기에 못 웃었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2월 11일 화요일
▲ 울산 현대가 FC도쿄 '행운의 자책골'로 비겼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울산 현대가 2020년 첫 경기 안방에서 ‘한일전’을 했다. 실점했지만 행운의 자책골로 패배하지 않았다. 전지훈련부터 다진 스리백이 아직은 완성되지 않았다. 최정예는 아니었지만 분명 울산에 아쉬운 결과다.

울산은 11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도쿄에 1-1로 비겼다. K리그 시작 전, 홈에서 챔피언스리그를 시작했지만 2020년 첫 경기에서 웃지 못했다.

김도훈 감독은 주니오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비욘존슨, 신진호, 이동경, 김인성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원두재가 허리에서 볼 배급과 공수 조율을 담당했다. 포백은 데이비슨, 정승현, 김민덕, 정동호로 구성됐고 골문은 조수혁이 지켰다.

공식 포메이션은 4-1-4-1이었지만, 실제로는 스리백 같은 형태였다. 원두재가 수비 라인 깊이 내려와 스리백을 형성했고 데이비슨과 정동호가 윙백처럼 움직였다. 동계 전지훈련부터 다듬은 김도훈 감독의 새로운 전술이었다.

전반전은 치열하게 다퉜다. 도쿄가 측면 기동력을 살려 움직였지만 울산도 빠르게 침투했다. 울산에 새로 합류한 비욘 존슨이 가벼운 몸놀림으로 화력에 힘을 더했다. 김인성도 날렵한 돌파로 울산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후반전에도 카운터 어택과 측면에서 공격 활로를 찾았다. 하지만 후반 19분 디에고 올리베이라에게 실점하며 고개를 떨궜다. 스리백 형태에 많은 선수들이 포진했지만, 스루패스와 원터치 패스에 골망을 허락했다. 후반 36분 신진호의 프리킥 뒤에 아다일톤이 자책골을 범하며 경기 균형이 다시 돌아왔다.

동계훈련에 참석하지 않은 조현우와 윤빛가람은 쓰지 않았다. 조현우는 교체 명단에 이름 올렸지만 100% 컨디션이 아니라 골키퍼 장갑을 끼지 않았다. 윤빛가람은 명단에 들지 않았다. 최정예는 아니었지만, 지난 시즌 준우승 아픔을 딛고 2020년 새 출발을 하려는 울산에 ‘한일전’ 무승부는 아쉬움이 컸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