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류현진, 최악 FA 계약 2위”… 美 갑론을박, 류현진은 ‘MY WAY’(영상)

김태우 기자, 배정호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현지 언론의 뜨거운 관심에도 불구하고 자기 페이스대로 가겠다고 선언한 류현진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더니든(미 플로리다주), 김태우 기자 / 배정호 영상 기자] 토론토는 지난 오프시즌 큰 결단을 내렸다. 자유계약선수(FA) 투수인 류현진(33)에 4년 8000만 달러를 주고 유니폼을 입혔다.

지난해 선발 로테이션이 말썽을 부리며 동력을 받지 못한 토론토였다. 이번 오프시즌의 최대 목표는 로테이션 안정이었고, 류현진은 그 정점에 있는 선수였다. 지난해 화려한 경력을 쌓은 류현진은 토론토의 에이스로 큰 기대를 모은다. 그러나 “부상 이력이 있고, 나이도 많다”면서 8000만 달러까지 줄 필요가 있었느냐는 의구심도 적지 않다.

류현진 계약 이후 이 두 가지의 주장은 토론토 구단 전체를 휘어잡는 이슈였다. 번갈아가며 자신들의 논리를 주장한 가운데, 14일(한국시간)부터 스프링 트레이닝이 시작됐다. 이날 구단의 최고 스타는 단연 류현진이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고 기뻐했다. 감독 다음으로 공식 인터뷰를 한 선수가 류현진이기도 했다. 스타 대접은 여기저기서 묻어났다.

이처럼 큰 기대감 반대편에는 여전히 ‘불안하다’를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래틱’의 제이슨 스타크는 14일(한국시간) 오프시즌을 정리하며 야구계 관계자들의 설문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류현진의 이름은 아쉽게도 긍정적인 카테고리에 있지 않았다. “(올해) 최악의 FA 계약” 설문에서 2위에 올랐다.

1위는 샌디에이고와 계약한 드루 포머란츠로 전체 15표를 받았다. 류현진이 8표로 2위, 잭 휠러(필라델피아)가 6표로 3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가 5표로 4위였다. 휠러와 스트라스버그는 “최고의 계약”과 “최악의 계약” 모두에서 이름을 올려 극심한 온도차를 확인하기도 했다.

이처럼 갑론을박이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류현진은 태연하다. 류현진은 14일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중압감’에 대한 질문을 적지 않게 받았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로테이션의 에이스로 생각한다. 그만한 값어치를 해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계약 조건에 책임감을 느끼면서도, 중압감은 떨쳐내려 한다고 대답했다. 실력으로 증명하겠다는 각오다.

류현진은 오프시즌 준비에 대해 “바뀐 건 전혀 없었다. 운동하는 것도 똑같이 했다. 겨울에 운동하는 일정도 비슷했다”면서 “처음부터 많은 것을 할 생각은 없고, 천천히 투구수와 이닝을 늘려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큰 기대를 받는 선수들은 그 기대치에 부응하기 위해 오버페이스를 하는 경향이 있다. 사람이라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초심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 언론의 관심에 대해서도 “내가 적응을 해야 한다. 그런 것에 부담을 느끼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면서 “페이스대로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신 팀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겠다면서 마운드에서 모든 것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류현진에 대한 갑론을박은 시즌 개막까지 이어질 것이다. 이제 공은 류현진에게로 넘어갔다. 

스포티비뉴스=더니든(미 플로리다주), 김태우 기자 / 배정호 영상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