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돌학교'도 조작 정황…경찰, 제작진 2명에 구속영장 청구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2월 14일 금요일

▲ '아이돌학교' 포스터. 제공| 엠넷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경찰이 '아이돌학교' 제작진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방해 혐의로 김모 CP 등 엠넷 오디션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아이돌학교' 제작진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프로듀스101' 안준영 PD, 김용범 CP에 이어 '아이돌학교' 제작진 역시 구속을 피할 수 없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경찰은 지난해 7월 '프로듀스X101' 결승에서 연습생들 득표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수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프로듀스101' 전 시즌이 조작됐다는 정황이 나왔고,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의혹을 일부 시인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경찰은 '프로듀스101' 전 시리즈 외에도 '아이돌학교' 등 엠넷 오디션 전반에서 투표 조작 의혹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하고 사실관계를 조사해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