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짜가 나타났다' 홀란 6경기 9골…출근 도장 찍듯 득점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20년 02월 15일 토요일
▲ 홀란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엘링 홀란이 독일 무대에서도 매경기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다.

홀란은 지난해 12월 29일(이하 한국 시간)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으면서 독일 무대에 도전했다. 홀란은 2019-20시즌 유럽 빅클럽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4경기에서 16골을 넣는 폭발력을 발휘한 데다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 6경기에서 8골을 넣었다.

홀란이 보여준 경이로운 득점력에도 신중론이 있었다. 홀란이 매서운 득점력을 발휘했던 오스트리아 리그는 유럽에서도 변방으로 평가받는 무대다. 더구나 절대 강자로 꼽히는 잘츠부르크에서 득점을 많이 터뜨린 홀란이 유럽 빅리그에서 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였다.

진짜였다. 홀란은 독일에서도 아무 문제 없이 득점을  도르트문트 데뷔전이었던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후반 11분 교체 출전하고도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팀의 5-3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어진 쾰른전에서도 2골, 우니온베를린전에서도 2골을 넣었다. 분데스리가 3경기에서 7골을 넣은 최초의 선수가 됐다. 여기에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베르더브레멘전(2-3 패)에서도 후반전 교체 출전하고도 1골을 기록하며 독일 무대에서 치른 첫 4경기에서 8골 1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9일 열린 분데스리가 21라운드 바이엘레버쿠젠전에선 풀타임 활약하고도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면서 연속 득점 기록은 깨졌다.

잠시 숨을 고른 뒤 홀란은 다시 한번 골을 기록했다. 홀란은 15일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이두나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도르트문트와 프랑크푸르트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2-0으로 앞서던 후반 9분 홀란은 순간적인 움직임으로 수비를 따돌린 뒤 아쉬라프 하키미의 땅볼 패스를 골문으로 돌려놨다. 도르트문트는 프랑크푸르트를 4-0으로 대파했다.

이적 이후 6경기에서 9골을 기록했다. 경기당 1.5골에 이르는 폭발적인 득점 페이스다. 출전은 곧 득점을 의미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