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스토브리그' 조한선 "고민했던 임동규, 시청자 사랑 얼떨떨해"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2월 16일 일요일

▲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임동규 역을 연기한 조한선. 제공| SBS '스토브리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조한선이 '스토브리그' 속 임동규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감격을 전했다.

조한선은 최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임동규 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게 돼 얼떨떨하다"고 밝혔다.

조한선은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에서 드림즈의 4번 타자이지만 안하무인인 임동규 역을 맡았다. 임동규는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와 사사건건 대립하다 바이킹스에 트레이드 되고, 우여곡절 끝에 드림즈로 돌아오게 된 인물이다. 인성 파탄자라 불리기도 했지만, 사실은 누구보다 야구에 진심이었던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시청자들의 사랑이 얼떨떨하다는 조한선은 "대본을 받고 나서 고민을 많이 했다. 스포츠 드라마의 선례가 안 좋았던 경우가 있어 선입견을 가지고 대본을 봤는데 깜짝 놀랐다. 이건 스포츠 드라마가 아니라 한 팀을 만들기 위해 뒤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뤘더라"며 "깜짝 놀라고 오히려 궁금했다"고 이신화 작가의 대본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조한선은 "감독님, 작가님과 만나고 나서 두 분을 믿고 가기로 했다. 사실 크게 선택권도 많지 않았다. 이 정도면 내가 도전할 수 있고, 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 연기한 건 아니다. 처음에 이 역할이 들어왔을 때 2회까지만 나오다 중간에 사라지는 역할이고 백단장님과 무력으로 충돌할 수 있는 인물 중 한 명이라 어떻게 임팩트를 줄 수 있을 것인가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고 임동규를 연기하기 위한 고민을 전했다.

임동규 역으로 이례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조한선은 "어떻게 하면 긴장감을 불어넣고, 어떻게 하면 대립할 수 있을 것인가 중점을 두면서 준비했다"며 "지금 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드라마 끝나고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게 거의 10년 만이라 더 얼떨떨하다"고 웃었다.

▲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임동규 역을 연기한 배우 조한선. 제공| SBS '스토브리그'

처음 조한선은 '특별출연'으로 '스토브리그'에 등장했다. 그러나 조한선은 특별출연 이상의 존재감을 자랑했다. 시청자들은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에 특별출연했지만, 주연급 이상의 존재감을 자랑하고 함께 홍보 활동까지 한 이정재와 조한선이 비슷한 경우라고 보기도 했다.

조한선은 "특별출연이라는 건 생각도 못하고 연기를 했다. 저도 방송보고 특별출연이라는 걸 알았다"고 말해 폭소를 선사했다. 그는 "특별출연에 대한 큰 의미는 두지 않았다. 특별출연이라는 걸 알고 감독님한테 여쭤보거나, 회사에 물어보지 않았다.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제 개인적으로는 전략적이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특별출연이니 2회까지만 나올 거라고 생각하게 만들고 싶지 않았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한선은 "주연, 조연의 의미는 제게 없다. 분량이 적다고 해서 안 하진 않지만, 그런 역할을 많이 했기 때문에 좀 더 끌고 가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확실하진 않지만 작가님과 감독님의 이야기 자체가 믿음이었다. 믿고 갈 수 있는 믿음을 보여주셨기 때문에 해볼만한 도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