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입술 부상·성대결절에도"…'내 안의 발라드' 노래향한 열정 승부수[현장종합]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엠넷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엠넷 '내 안의 발라드' 출연진이 '발라드'에 대한 열정으로 승부수를 던진다. 

'내 안의 발라드' 출연진이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를 향한 강한 애정과 열정을 표현했다. '내 안의 발라드'는 노래 실력이 다소 부족한 스타가 진정한 '발라더'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입술 부상으로 라디오 생방송과 여러 프로그램 녹화에 불참한 방송인 장성규는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찾아와 인사했고, 배우 윤현민은 '내 안의 발라드' 연습으로 성대결절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하는 등 열의가 남달랐다. 

장성규는 전날 넘어져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이로 인해 제작발표회 포토타임과 질의 응답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다만 무대에 잠시 올라 '내 안의 발라드'에 관한 기대를 당부했다.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장성규는 "굳이 이런 모습이라도 찾아뵙고 싶었던 것은 프로그램에 애정이 남달라서다. 의미있는 날에 민폐를 끼친 것 같아 사과하고 싶었고, 재밌게 촬영 중"이라고 강조했다. 

윤현민도 "어제 병원에서 성대결절 판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런데도 그는 "트레이닝을 받으면서 새로운 접근 방식을 배웠다. 우리나라 모든 가수가 쉽지 않은 것을 해낸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일 배우는 것이 즐겁다. 처음 연기할 때처럼 어떻게든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다른 출연진 또한 비슷한 각오다.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은 "승부사 기질을 발휘해서 내가 많이 부족해도 왜 승부사인지 무대를 통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코미디언 문세윤도 "단체 대화방에서도 음악 이야기만 한다. 자신의 고음이 어디까지 올라가는지, 뭐가 목에 좋은지 이야기한다. 이런 열정이 나를 반성하게 만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작곡가 유재환은 발라더 도전에 관해 "음악은 휘발성이 강한데 음악이 촉각화된다는 것이 좋았다. 음악을 해도 앨범을 내본 적이 없는데 이것에 우리가 도전하게 된다니 더욱더 새롭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모델 주우재는 "순수한 마음으로 음악에 빠져있다. 그 마음이 시청자에게 전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그는 노래를 부르다가 눈물을 보이기도 하는 등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이었다. 

진행을 맡은 모델 한혜진도 "나도 사활을 걸었다. 프로그램이 잘 돼서 여자 출연자 버전 만들어야 한다. 거기 내가 출연해야한다"고 기대했다. 그는 "지금은 주인공이 아니지만, 여자 출연자 버전을 만들면 꼭 주인공이 되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내 안의 발라드' 기대를 당부하며 시청률 공약도 내세웠다. 김동현은 "요즘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지 않나. 20%를 넘으면 도복을 입고 버스킹을 하겠다"고 말했다. 유재환은 "20%가 나오면 음악 활동을 하지 않겠다. 본업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윤현민도 "20%를 돌파하면 연기를 관두겠다"고 거들었고, 주우재는 "보디빌더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 안의 발라드'는 오는 2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