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밤' 조한선 '스토브리그' 종영 소감 "과분한 사랑에 얼떨떨 해"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 '본격연예 한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한밤'이 '스토브리그'에서 열연한 배우들을 만났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한 배우 조한선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조한선이 출연한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최고 시청률 21.1%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조한선은 큰 인기를 얻은 것에 "정말 얼떨떨했다. 이렇게 주목받아본 지도 너무 오래됐다. 너무나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조한선은 "몰입해서 봐주시니까 '잘 해내고 있나?'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한다. 임동규 캐릭터는 들판에 풀어놓은 야생마다. 저는 그런 스타일이 아니라 순한 양 스타일이다"라며 작품 속 캐릭터와 실제의 자신을 비교하기도 했다.

또 조한선은 '늑대의 유혹'(감독 김태균)이후 '스토브리그' 전까지 히트작이 없었던 것에 대해 "제 연기가 모라자니 않았나란 생각이 들었다. 또 '나에게 이 길이 맞나?', '다른 것도 생각해봐야되나', '나 혼자 쌓이는 필모그래피라면 의미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