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엑소 첸, 결혼+임신 첫 심경고백 "여러분께 죄송, 사과의 마음 꼭 전하고 싶다"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엑소 첸.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엑소 첸이 결혼 및 예비신부 임신 소식을 전한 지 약 한 달 만에 팬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첸은 19일 엑소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제 마음을 어떻게 전해야 할 지 수없이 고민하다 이제서야 엑소엘 여러분께 글을 남기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자칫 서투른 말로 상처를 드릴까봐 걱정도 되지만 그동안 기다렸을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저의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이 놀라고 당황스러웠을 엑소엘 여러분께 사과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글을 썼을 때는 제게도 난생처음 일어난 일이라 여러분께 어떻게 말을 전해야 할 지 고민이 많았다"며 "제가 직접 알려드려야겠다는 생각만으로 글을 남겼었는데 제 마음과는 다르게 저의 부족하고 서투른 말들로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습에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첸은 "제 마음이 잘 전해질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여러분이 주신 사랑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랑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너무 늦게 사과의 마음을 전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 앞으로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첸은 지난달 13일 팬들에게 자필 편지로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는 소식과 더불어 "결혼 준비 중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려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더 힘을 내게 됐다"고 예비신부의 임신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소식에 일부 팬들은 이를 이해하고 축하하는 한편, 일각에서는 그룹 활동에 무책임하다는 이유로 팀 퇴출을 요구하는 팬들까지 등장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