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정우, 병원장과 나눈 문자 공개로 반전 맞나…"불법 투약 없었다"[종합]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하정우.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하정우가 당시 성형외과 원장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채널A는 19일 뉴스A를 통해 하정우 측근이 제공한 하정우와 성형외과 원장이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지난해 1월 하정우가 "지인의 소개를 받았다"며 병원장에게 예약 날짜와 시간을 잡는 내용을 비롯해, 병원장이 "앞으로 과제는 흉터인데 시술 후 10일 안에 3번 오셔야 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더불어 병원장이 피부 상태에 대해 묻자 하정우가 "붉은 기운이 감돌고 있다"고 답한 내용이 포함됐다.

뉴스A는 "하정우 측근은 이를 근거로 프로포폴 주사는 치료 과정에서 맞은 것이며 불법 투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 하정우 문자메시지. 출처ㅣ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하정우 소속사 측은 18일 공식입장을 내고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지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10회 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으면서 원장의 판단 하에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지만 어떠한 약물 남용도 없었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또한 "향후 수사기관 요청 시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검찰은 하정우 소속사가 밝힌 해명의 진위를 파악 후 하정우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