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공백'이 토트넘에 뼈아픈 '전술적' 이유…골 이상의 존재감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부상으로 쓰러졌던 손흥민(가운데 아래)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이게 우리의 상황이다. 총알 없이 싸우러 가는 것과 마찬가지다."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20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RB라이프치히에 0-1로 패한 이후 내놓은 발언이다.

무리뉴 감독의 말대로 토트넘은 최고의 상태는 아니다. 해리 케인이 2020년 시작과 함께 햄스트링을 크게 다쳐 이탈했다. 손흥민은 16일 열린 애스턴빌라전에서 팔이 부러졌다. 탕귀 은돔벨레와 에리크 라멜라도 라이프치히전에서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었다.

출전이 불가능한 모든 선수들이 그리웠을 터. 특히나 아쉬웠을 퍼즐은 손흥민이다. 손흥민이 가진 특장점, 그리고 라이프치히의 스타일을 따져보면, 손흥민의 부재로 유난히 어려운 경기를 치렀기 때문이다.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은 전진 패스와 후방부터 침투하는 움직임을 강조한다. 매우 공격적인 전술인데 이를 지탱하기 위해 전방 압박을 항상 펼친다. 이는 곧 라이프치히가 최종 수비 라인 뒤에 공간을 노출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손흥민은 폭발적인 주력과 가속을 자랑하며 마무리에서도 장점을 지닌 선수다. 수비 뒤에서 속도 싸움을 벌일 때 가장 빛난다. 부상했던 애스턴빌라전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수비수가 실수를 저지르자 단숨에 골문까지 전진해 마무리했다. 라이프치히의 수비 뒤 공간이 열려 있었던 만큼 손흥민의 존재가 아쉬웠을 것이다. 델레 알리는 미드필더 성향이 강하고, 루카스 모우라는 주로 공을 잡고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에서 힘을 발휘하는 선수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알리를 빼고 라멜라를 투입하면서, 스테번 베르흐바인을 최전방으로 올렸다. 알리보다 빠르고 역동적인 베르흐바인을 최전방에 배치해 모우라와 함께 수비에 부담을 주려고 한 것이다. 무리뉴 감독은 "같은 대형을 유지했고 조각들만 바꿨다. 알리 대신 베르흐바인과 모우라가 함께하면, 이전에 없었던 역동성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결국 최전방에서 역동성을 보여줄 손흥민의 부재를 다른 방식으로 메우려고 했다는 뜻이다.

팀 전술적으로도 손흥민의 존재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라이프치히의 공세를 늦추기 위해 중요했던 것은 적절한 역습이다. 최종 수비 뒤를 노려 불안하게 해야, 라이프치히의 전진을 견제할 수 있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내내 단 3번의 슈팅과 3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라이프치히에 적절한 위협을 가하지 못해 일방적으로 몰렸다.

또 하나 주목해야 할 것은 손흥민의 활동량과 수비 가담이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달 22라운드 리버풀과 경기에서 손흥민을 왼쪽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최전방엔 모우라를 세웠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공격력이 강한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를 견제하면서 수비력을 발휘했다.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체제에서도 투톱으로 출전할 때 전방 압박에서 중요한 임무를 담당했다.

토트넘은 라이프치히전에 뒤이어 첼시, 울버햄튼과 맞대결을 펼치다. 두 팀 모두 강력한 공격력을 갖춘 팀으로 수비적으로 도움을 줄 손흥민의 공백이 느껴질 것이다.

손흥민의 복귀까지 2달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보유한 선수들로 싸워야 한다. 무리뉴 감독은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아주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단 걸 말하고 싶다. 바로 해리 케인, 무사 시소코, 손흥민, 스테픈 베르흐윈, 루카스 모우라, 에리크 라멜라가 있는 7월 1일에 살 수 있다면 그러고 싶다. 정말 7월 1일이 됐으면 좋겠다. 하지만 그럴 수 없다. 나는 2월 19일에 있다. 그래서 우리는 마지막까지 싸워야 한다"며 최선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