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기획-탑골의 마법②]양준일'김영철'박미선…'인싸'된 중견 스타들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가수 양준일, 배우 김영철, 코미디언 박미선(왼쪽부터). ⓒ곽혜미 기자, KBS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2000년의 초등학생과 2020년의 초등학생이 같은 스타의 같은 말에 웃고 있다. 시간을 초월한 공감대 형성으로 '탑골' 스타가 뜨고 있다. 

1990년대~2000년대 초반 인기를 얻었던 과거 대중문화 콘텐츠가 유튜브 등 SNS에서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3040은 추억을 향유하기 위해, 1020은 새로운 재미를 위해 이를 찾는다. 옛 콘텐츠를 노년층이 많이 모이는 서울 종로의 탑골공원에 빗댄, 이른바 '탑골 콘텐츠'가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탑골 콘텐츠'를 바탕으로 여러 스타가 떠올랐다. 당시에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이가 뒤늦게 관심을 모으기도 했고, 기존 스타에게 새로운 이미지를 선사하기도 했다. 

'탑골 콘텐츠'가 발굴한 대표적 스타는 단연 가수 양준일이다. 1990년대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양준일은 온라인에 과거 음악방송 영상이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누리꾼의 새로운 '픽'이 됐다. 베테랑 배우 김영철과 코미디언 박미선은 '탑골 콘텐츠'로 새로운 동력을 얻었다. 
▲ 가수 양준일. 제공|KBS
◆양준일, '탑골 콘텐츠'로 첫 전성기  
"눈물은 멈추리라/나의 리베카" 양준일의 눈물은 30년의 세월을 건너 비로소 환희로 바뀌었다. 지금 봐도 세련된 패션과 무대 매너를 지닌 앳된 얼굴의 양준일은 어느새 '탑골 지디(지드래곤)'으로 불리며 '시대를 앞서간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알음알음 양준일이 '탑골 콘텐츠'로 입소문을 타면서 방송사들은 앞다퉈 양준일의 과거 방송 편집본을 만들었다. KBS가 만든 양준일 음약 프로그램 출연 편집 영상은 440만 회, SBS의 양준일 예능 프로그램 출연 편집본은 100만 회를 넘겼다. 누리꾼은 "드디어 이상형인 가수를 만났는데, 작은 아빠랑 동갑"이라고 울부짖었고, "남의 청춘을 돌리고 싶은 마음은 난생처음"이라며 애타는 속내를 털어놨다. '30년을 앞서간' 양준일에게 비로소 시대가 응답했다.

지난해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 양준일이 추억의 가수로 등장했다. 그는 마치 시간이 멈춘 듯 20년의 세월이 무색해 보였다. 50대라는 그의 말에 객석이 술렁거리는 것은 당연했다. 재미동포 출신인 그는 1990년대 활동 당시 자신을 향해 싸늘했던 대중의 반응을 덤덤하게 털어놨다. 거리 무대 도중 그에게 돌이 날아왔던 사연, 출입국 거부당했던 사연…. '비운의 스타' 양준일의 이야기에 사람들은 함께 가슴 아파하고 그를 향한 애틋한 마음이 커졌다.
▲ 가수 양준일. ⓒ곽혜미 기자

'슈가맨3' 방송 후 양준일의 삶은 180도 달라졌다. 쏟아지는 팬의 성원에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양준일이 공항에서 탑승한 택시기사가 알아볼 정도로 그를 향한 시선은 과거와 달랐다. 따스하게 자신을 반긴 한국에서 양준일은 첫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만났다. 

팬들은 돌아온 양준일을 위해 지하철 역내 광고로 그의 귀환을 반겼다. 지난 14일 발간된 양준일의 책은 교보문고 종합 주간차트 1위(20일 기준)까지 올랐다. 

'대세'의 지표라 할 수 있는 광고계에서의 러브콜도 이어졌다. 양준일은 홈쇼핑, 외식업체와 화장품, 비타민, 외국어학습 관련 업체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양준일은 최근 책 관련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게 현실일까'라는 생각을 매일 아침 한다"며 자신에게 뒤늦게 찾아온 전성기에 기뻐했다. 팬들 또한 양준일이라는 흐릿한 기억을 선명한 현재로 소환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그를 굳건하게 응원 중이다. 
▲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방송화면. 제공|KBS
◆"사딸라 아저씨다!"
지난해 방송된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에서 김영철은 중학생들을 향해 흐뭇하게 웃으며 물었다. "아저씨 알죠?" 그의 목소리는 자신만만했다. 중학생들은 열광했다. "사딸라!"(드라마 '야인시대' 대사) 지나가던 초등학생은 김영철에게 대머리 아니냐고 묻는다. 누가 기침 소리를 냈는지 궁금해서다. 드라마 '태조 왕건' 속 궁예 캐릭터를 떠올린 것이다.

지난해 열린 '멜론 뮤직 어워드 2019'에서도 그랬다. 핫트렌드상 부문 시상자로 등장한 김영철은 자신의 유행어를 스스로 패러디했다. "누가 함성소리를 내었는가"라고 말하자, 뜨거운 함성이 쏟아졌다. 가수와 관객 모두 웃음을 감추지 못하며 즐거워했다.

연기경력만 40년이 넘는 김영철도 '탑골 콘텐츠'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다. KBS1 '태조 왕건'과 18년 된 SBS '야인시대' 클립이 SNS를 통해 인기를 끌면서다. '태조 왕건'의 "누가 기침 소리를 내었는가"와 '야인시대'의 "사딸라!"가 연거푸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즐겁게 그의 모습을 '짤'(인터넷에서 소비되는 재미난 사진이나 짧은 영상)로 소비했다. 
▲ 김영철. 제공|버거킹
이를 바탕으로 김영철은 광고도 촬영했다. '사딸라!'를 외치는 햄버거 광고는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면서 광고주는 CF 방영 기간을 연장했다. 김영철은 2019년에만 광고를 10편 촬영했으며, 로드숍 화장품 광고까지 접수했다. 김영철은 이같은 인기에 MBC '라디오스타'에도 출연해 "20대로 돌아간 기분이었다"며 즐거워했다. 
▲ SBS '순풍산부인과'에 출연한 박미선. 제공|SBS
◆"내가 유행할게, 누가 인기 끌래?" 
박미선은 20년 전 방송된 SBS '순풍산부인과' 덕분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았다. 1988년 MBC TV 개그 콘테스트 금상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박미선은 30년 만에 유행어가 생겼다.

박미선에게 첫 유행어를 안겨준 '순풍산부인과'는 지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안방을 찾은 인기 시트콤으로, 당시 30대였던 박미선은 미달이(김성은) 엄마 오미선 역을 맡았다. 

'순풍산부인과'의 이른바 '레전드'라고 불리는 인기 에피소드가 클립 영상으로 편집돼 공개되면서 누리꾼의 관심이 쏠렸다. 이중 오미선이 딸 미달이의 밀린 일기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족과 나선 편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지난 2018년 6월 공개 후 누적 조회수만 395만을 기록하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강타했다.
▲ SBS '순풍산부인과' 재조명으로 광고 촬영에 나선 박미선. 출처|박미선 인스타그램 캡처
이 에피소드에서 박미선은 "(일기)스토리는 내가 짤 거고 글씨는 누가 쓸래?"라고 말한다. 이 장면은  "OO은 내가 할게. OO은 누가 할래?"로 패러디되기 시작했다. 박미선은 이 유행어의 인기에 힘입어 20년 만에 당시의 모습으로 돌아가 이를 모티브로 한 광고도 촬영했다. 연예 활동의 새로운 동력을 얻은 것이다. 현재 박미선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는 등 적극적으로 젊은 층과 소통하고 있다. 

◆과거는 묻고 현재까지 더블로…김응수부터 이순재까지 재발견은 계속
이외에도 여러 스타가 과거 콘텐츠로 '현재' 인기를 끄는 중이다. 배우 김응수도 영화 '타짜'의 대사로 재조명받았다. 2006년 개봉한 '타짜'에서 도박판을 움직이는 보스 곽철용 역을 맡은 김응수는 "묻고 더블로 가!" "화란아, 나도 순정이 있다"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등 그의 대사로 뒤늦게 화제가 됐다. '곽철용 열풍'을 타고 김응수는 지난해 다수의 광고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실감했다. 그를 사칭한 SNS 계정까지 개설될 정도였다.

박미선에게 유행어를 안긴 '순풍산부인과'처럼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 '거침없이 하이킥'도 인기 클립 영상이 온라인에서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10년 전 영상이지만, 누리꾼의 웃음 코드는 같았다. 

이순재는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해외여행 중 젋은 사람들이 자신을 '하이킥' 시리즈로 알아봤다고 털어놨다. 이미 10년 전 막을 내렸지만, '하이킥' 시리즈의 인기가 계속되는 것에 놀라워했다. 신세경의 유튜브 채널에도 '세경씨'로 댓글을 다는 시청자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세경씨'는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다른 출연자들이 신세경을 부르는 호칭이다. 

또 SBS '인기가요'가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 방송분을 다시 스트리밍하면서 백지영은 '탑골 청하'라는 유쾌한 수식어가 생겼다. 지금은 배우로 자리매김한 려원의 샤크라 활동 시절 및 '테크노 전사'였던 이정현의 모습도 젊은 층에 새롭게 소구했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