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 기자, 오타니 우람해진 팔뚝 공개 "수영·농구로 훈련"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20일(한국시간) 인터뷰에 응한 LA 에인절스 투수 오타니 쇼헤이(가운데). ⓒ렛 볼린저 기자 SNS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에인절스에서 투수 복귀를 앞두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가 우람한 근육을 자랑했다.

MLB.com 렛 볼린저 기자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오타니의 인터뷰 사진을 올렸다. 스프링캠프 훈련 후 취재에 응한 오타니가 민소매 차림으로 등장한 가운데 두꺼운 팔뚝 근육이 눈길을 끌었다.

볼린저 기자는 오타니의 말을 빌려 "그는 비시즌 동안 훈련 중 하나로 수영과 농구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을 본 미국 팬들은 댓글로 근육질 몸매의 배우나 애니메이션 캐릭터 사진을 올리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오타니는 2018년 10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고 지난해는 타자로만 시즌 내내 뛰었다. 올해 5월부터는 제한적인 이닝 관리 속 투수로도 등판할 예정. 팬들은 그가 엄청난 근육으로 어떤 강속구를 뿌릴지 기대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