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계체전] 유영, 트리플 악셀 실수했지만 여유 있게 동계체전 우승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유영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의정부, 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간판 유영(16, 과천중, 경기)이 동계체전에서 우승했다. 

유영은 21일 의정부시 의정부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중등부 프리스케이팅에서138.14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5.21점과 합친 총점 213.35점을 기록한 유영은 204.71점으로 2위에 오른 이해인(15, 한강중, 서울)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지난 9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막을 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유영은 김연아(30)가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뒤 무려 11년 만에 시상대에 섰다. 또한 김연아 다음으로 ISU 챔피언십 대회에서 메달을 딴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됐다.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유영은 "동계체전에서는 트리플 악셀을 뛰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날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과감하게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다.

비록 회전수 부족으로 언더 로테이티드(Under rotated :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점프 회전수 부족) 판정이 지적됐지만 착지에 성공했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유영은 다시 한번 트리플 악셀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유영은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인 영화 '에비타'의 OST에 맞춰 경기를 시작했다.

▲ 유영 ⓒ Gettyimages

첫 과제는 트리플 악셀이었다. 힘차게 빙판을 질주한 유영은 3회전 반인 트리플 악셀에 도전했지만 빙판에 넘어졌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뛴 그는 분위기를 바꿨다. 다음 점프인 트리플 루프도 가뿐하게 뛰었다.

레이백 스핀으로 한숨을 돌린 유영은 스텝시퀀스에 이은 트리플 러츠 + 싱글 오일러 + 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했다. 이 점프를 깨끗하게 뛴 그는 후반부에 배치된 더블 악셀 + 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큰 실수 없이 해냈다. 그러나 트리플 플립은 점프 에지가 모호하다는 어텐션(!로 표시) 판정이 지적됐다. 마지막 점프인 더블 악셀을 뛴 유영은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유영과 여자 싱글 중등부에 출전한 이해인은 모든 요소를 무리 없이 해내며 총점 204.71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171.37점을 기록한 지서연(15, 도장중, 경기)은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를 마친 유영은 일본으로 건너가 다음 달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 들어간다.

스포티비뉴스=의정부, 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