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매매 알선 혐의' 승리, 3월 초 입대…"연기 없이 조용히 들어간다"[공식입장]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 3월 초 입대하는 빅뱅 승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현, 30)가 3월 초 입대한다. 

승리는 3월 초 입대하라는 입영통지서를 받고 준비 중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승리는 더 이상의 연기 없이 입대하기로 하고 조용히 주변을 정리하고 있는 중이다. 

병무청은 지난 4일 "공정한 병역의무 부과를 위해 수사가 종료됨에 따라 승리에게 입영통지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지난해 3월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받기 위해 입영 연기를 신청해 입대를 미룬 바 있다. 최근 법원이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하면서 승리는 또 한 번의 구속을 면했고, 만 30세로 입대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병무청은 "승리가 입대하면 관련법에 따라 재판 관할권이 군사법원으로 이관된다. 일관되고 공정한 판결이 이루어지도록 검찰과 적극 공조하고, 관련사건에 대한 민간법원 판결 결과 등의 진행경과를 고려하여 재판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승리는 해외 원정도박,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검찰로부터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10억원 대의 해외 원정 도박을 하고,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에서 온 투자자들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는 등의 혐의로 승리를 불구속 기소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