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피겨 듀오' 유영-이해인이 밝힌 '선의의 눈꽃 경쟁'

조영준 기자, 송승민 기자 cyj@spotvnews.co.kr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스포츠타임' 유튜브 채널에서 다양한 영상 컨텐츠를 볼 수 있다.

▲ 유영 ⓒ 연합뉴스 제공

[스포티비뉴스=의정부, 조영준 기자/송승민 영상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간판 유영(16, 과천중)과 기대주 이해인(15, 한강중)이 선의의 경쟁을 다짐했다.

유영은 21일 의정부시 의정부빙상장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중등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9점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PCS) 66.24점 감점(Deduction) 1점을 합친 138.14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75.21점과 합친 총점 213.35점을 받은 유영은 204.71점으로 2위에 오른 이해인(15, 한강중, 서울)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해인은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모두 큰 실수 없이 마쳤다.

유영은 유영은 지난 9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막을 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김연아(30) 이후 11년 만에 이 대회 시상대에 선 유영은 이번 대회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해인은 지난해 ISU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2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김연아 이후 주니어 그랑프리 연속 우승을 달성한 그는 파이널에도 진출했다.

▲ 이해인 ⓒ 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의정부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0(전국남녀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유영은 1위, 이해인은 2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두 선수는 한국 여자 싱글을 대표하는 '투톱'으로 떠올랐다.

경기를 마친 유영은 "트리플 악셀에서 실수한 점이 아쉽지만 나머지 점프는 다 잘 뛰었고 체전에서 우승해 기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해인은 "지난달 종합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시니어 프로그램을 연습했다. 조금 힘이 들지만 준비한 보람이 있다. 남은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두 선수는 빙판을 떠나면 절친한 언니, 동생이 된다. 이해인은 "(유)영이 언니는 트리플 악셀도 뛰고 저보다 더 잘한다. 좋은 선배로 보고 있고 배울 점도 많다. 4대륙선수권대회 때도 응원했고 경쟁은 빙판에서만 한다. (빙판을) 떠나면 편하게 지낸다"라며 웃었다.

유영은 다음 달 16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이해인은 다음 달 2일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개막하는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 도전한다.

스포티비뉴스=의정부, 조영준/송승민 영상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