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현 "전작의 아픔, '사랑의 불시착'으로 마음에 살을 붙였다"[인터뷰S]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 김정현. 제공ㅣ오앤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tvN 역대 최고 시청률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그러나 유일하게 마음 짠한 엔딩을 맞은 인물이 바로 김정현이 연기한 구승준이다.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끝내 세상을 떠나는결말을 맞았기 때문이다.

김정현은 20일 서울 성수동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승준이가 죽었지만 시청자 분들에게 많이 사랑받았구나 싶어서 뿌듯했다. 오히려 드라마 안에서는 승준이가 잘 각인이 된 것 같고, 인물의 성장이 잘 보였던 것 같아서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 김정현. 제공ㅣ오앤엔터테인먼트

이날 김정현은 tvN 역대 최고 시청률 달성에 대해 기뻐하면서도, 포상휴가를 가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아쉬운 기색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저도 포상휴가를 가본 적이 없어서 로망이 있었다. 이번에 사실 기대했다.(웃음) 보통 여권을 조금 일찍 걷는다고 했는데, '지금쯤 안 받으면 어렵지 않을까' 했던 시점이 지나 아쉬웠다. 물론 저희가 기분좋게 잘 마무리 했는데, 여행 갔다가 아프신 분이 생기면 안되니 어쩔 수 없다고 위안했다. 물론 포상휴가 가시는 분들은 재밌고 안전하게 잘 다녀오셨으면 좋겠다."

'사랑의 불시착'은 김정현에게 지난 2018년 드라마 '시간' 이후 첫 복귀작이다. 당시 건강 상의 이유로 중도 하차했던만큼 이번 작품은 팬들에게도, 김정현에게도 이전의 아쉬움을 떨칠 수 있는 소중한 작품으로 남았다.

"다시 쉬다가 연기를 할 수 있겠다는 기쁨이 컸다. 이번 작품으로 특별히 얻어야겠다는 건 없었지만 얻은 것은 상상 이상으로 많았다. 시청률도 그렇고, 선배님들과 연기 호흡 맞추는 기회도 좋은 추억이었다. 박지은 작가님 글을 읽으면서도 즐거웠다. 시청자 입장에서 작품을 보는 눈도 즐거웠던 거 같다."

▲ 김정현. 제공ㅣ오앤엔터테인먼트

그는 전작에서 중도 하차한 이후 가졌던 개인적인 시간에 대해서도 솔직하고 담백하게 털어놨다. 특히 '사랑의 불시착'을 촬영하며 '마음에 살을 붙일 수 있었다'는 표현이 인상적이었다.

"많이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 저 스스로를 좀 더 보살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지금은 기분 좋고 행복하게 잘 지내고 있지만, 그 때의 일들을 내팽개쳐서는 발전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잘 기억하며 앞으로는 신중하고 건강하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작품 통해서 사랑을 받은 덕분에 마음에 살이 많이 붙었다. 요즘은 편안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번 작품으로 활동에 탄력을 받은 김정현은 이미 여러 편의 차기작 제안을 받은 상태다. 인터뷰 일정 소화 후 차츰 검토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다시 새로운 작품으로 돌아오겠다는 포부다.

"(제안 받은 작품을)바로 읽진 못했다. 조만간 회사와 얘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 아마도 길지 않은 시간에 다시 인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김정현. 제공ㅣ오앤엔터테인먼트

더불어 그는 '사랑의 불시착' 방영 내내 불거진 현빈, 손예진 커플의 열애, 결별, 결혼설에 대한 질문에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러나 김정현 역시 "궁금하긴 하다"고 솔직하게 답하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제가 둘리 커플과 직접적으로 붙었던 적이 많이 없었다. 현장이 어땠는지 얘기도 듣지 못했다. 물론 잠시 같이 찍었던 신에서는 전혀 그런 생각은 하지 못할 정도로, 리허설 때 두 분이 치열하게 의견을 나누신다. 그런데 큐 사인이 들어가면 그렇게 꿀이 떨어진다. TV로 보시는 분들은 '와 애틋하다'라고 하실 수 있지만 현장에서는 그런 온도는 아니다. 저도 궁금하긴 하다.(웃음) 그런데 아니라고 하시니까…."

▲ 김정현. 제공ㅣ오앤엔터테인먼트

끝으로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받게 된 사랑과 기다려준 팬들에게도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공백기 중에 새롭게 인사드린 작품이기도 하고, 관심 많이 받은 작품이라 돌아보는 날엔 훈훈하고 기분 좋을 것 같다. 새롭게 저를 다잡을 수 있는 작품이 된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신만큼 어느 날 힘이 들고 부칠 때 돌아보면서 혼자 기운을 북돋을 수 있는 작품이될 것 같다. 그리고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지만, 팬 분들께 항상 어디서든지 기다려주시고, 제가 보일 때나 보이지 않을 때나 언제나 그 곳에 존재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