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집사부일체' 홍진영, 육성재 트로트 실력에 '엄지 척'…박현빈은 '긴장'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23일 일요일

▲ SBS '집사부일체'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집사부일체' 홍진영표 건강식을 피하기 위한 노래방 점수 내기 게임이 진행되었다.

2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신상승형재'가 사부 홍진영의 집에 방문했다.

홍진영은 트로트 수업을 위해 '신상승형재'와 박현빈을 위해 목 관리 비법인 건강식을 준비했다. 일주일에 4번 이상 먹는다는 건강식은 무와 사과를 갈아 간장을 첨가하는 독특한 음식이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과한 쓴맛에 인상을 썼고, 예상하지 못한 반응에 홍진영은 "양 조절을 잘 못하긴 했는데"라며 당황했다. 멤버들은 그제야 "생강맛이 난다", "고삼차 보다 힘들어"라며 저마다 괴로움을 표했다.

결국 홍진영이 제안한 건 '몰아주기'였다. 노래방 점수를 내 한 사람에게 잘못 만든 건강식을 몰아주기로 한 것. 첫 번째로 도전한 신성록은 박현빈의 '오빠만 믿어'를 선곡해 높은 점수를 냈고, 이어 이승기가 '사랑밖에 난 몰라'를 선곡하며 기대를 불렀다. 다음으로 장윤정에게 극찬 받았던 육성재가 남다른 트로트 실력을 뽐내 100점을 받아 박현빈을 긴장하게 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