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이윤지♥' 정한울, 딸 라니에 '한울라프' 정체 탄로 위기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동상이몽2'의 정한울이 딸 라니를 위해 또 한번 울라프로 변신했다.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윤지, 정한울 부부가 출산 전 마지막 여행으로 글램핑장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사람은 라니를 위해 한울라프의 재회를 준비했다. 지난 방송에서 정한울은 한 차례 한울라프로 변신해 라니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던 것. 그런 한울라프의 재등장에 MC들은 "표현력이 늘었다, 이제 인형 연기가 된다"라며 감탄했다.

그러나 글램핑장에 있던 다른 아이들은 "울라프는 저런 팔이 아니야", "울라프의 비밀은 사람이야"라며 정체를 의심하고 나섰다. 이에 당황한 이윤지, 정한울 부부는 결국 자리를 옮겨 위기를 모면했다. 

이에 라니와 한울라프 둘 만의 시간이 마련된다. 한울라프는 인형 탈에 숨겨져 있던 뒷목 속살을 들키는가 하면 라니에게 말까지 건네 라니를 당황시켜 폭소를 자아냈다. 결국 라니는 한울라프의 정체를 의심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한울라프에게 "너 사람이야?"라고 물어 모두를 긴장시켰다. 또한 글램핑장에 신발을 신고 들어가야하는 규정에 따라 라니는 "너 신발 벗고 들어와야해, 발가락이 있을 것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