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라, 양 팀 최고 8.5점…‘2도움’ 아놀드 8.3점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 마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모하메드 살라가 양 팀 최고 평점을 받았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5(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 27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79점으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2위 맨체스터 시티와는 22점 차이다.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마네, 피르미누, 살라를 두고 2선에 바이날둠, 파비뉴, 케이타가 배치됐다. 포백은 로버트슨, 판 다이크, 고메스, 아놀드가 구성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경기는 난타전이었다. 전반 9분 바이날둠의 선제골로 리버풀이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전반 12분 디우프, 후반 9분 포르날스에게 골을 내주며 경기는 뒤집혔다. 리버풀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23분 살라, 후반 36분 마네의 골로 경기는 리버풀의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살라에게 양 팀 최고 평점인 8.5점을 부여했다. 2위는 2개의 도움을 기록한 아놀드로 8.3점이다. 3위는 결승골을 넣은 마네로 8.1점이다. 다음은 7.8점의 바이날둠, 7.7점의 로버트슨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