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등 뒤로 맞잡은 손"' 홍상수X김민희, 베를린 레드카펫 '모노톤 커플룩'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함께 오른 홍상수(왼쪽) 감독과 배우 김민희. ⓒ게티이미지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손을 다시 맞잡고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올랐다.

2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The Woman Who Ran)'의 갈라 프리미어가 진행됐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배우 서영화가 나란히 레드카펫에 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3년 만에 베를린을 다시 찾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당시 김민희에게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밤의 해변에서 혼자' 이후 다시 베를린의 경쟁부문에 초청된 두 사람은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 이어 레드카펫에서도 서로에 대한 여전한 신뢰를 드러냈다. 레드카펫에는 서영화까지 세 사람이 올랐지만, 투샷은 홍상수 김민희가 장식했다. 두 사람은 등 뒤로 손을 맞잡은 채 미소를 지으며 세계 취재진과 마주했다.

▲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함께 오른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서영화.(왼쪽부터) ⓒ게티이미지
두 사람의 단출한 레드카펫 룩도 눈길을 모았다. 구김이 느껴지는 아이보리색 미디 드레스에 가느다란 발목 스트랩이 눈길을 끄는 샌들을 매치한 김민희는 여전히 단아한 미모를 뽐냈다. 잘록한 허리도 시섲을 집중시켰다. 홍상수 감독은 차콜 컬러 슈트에 셔츠와 검정 니트를 매치해 모노톤 커플룩을 완성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김민희가 감희 역을 맡았다. 영화는 베를린영화제 첫 공개 이후 다가오는 봄 국내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