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백종원, 삼겹구이집에 굽기 노하우 전수 "물 뿌리면 쪄지듯 익어"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 '백종원의 골목식당'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백종원이 기찻길 골목 삼겹구이집을 다시 찾아 비법을 전수했다.

2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공릉동 기찻길 골목의 삼겹구이집을 재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삼겹살의 두께가 생각보다 두껍다. 간장을 발라 구워보니 겉만 타고 속 지방이 녹지를 않아 식감이나 향이 좋지 않다"고 혹평했다. 

주방에 들어선 백종원은 "생삼겹 굽는 연습을 해보자. 1cm 두께로 구워 보시라"라고 말했다. 그러나 불 위 고기는 일정 시간이 지나도 익지 않았다. 백종원은 "지금 불이 안 붙는 게 왜일까. 양념구이는 이 정도 올려놓으면 탄다, 뒤집었을 것. 이건 불도 안 붙지를 않느냐"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철판을 이용, 고기 표면에 물을 뿌리며 구워 타지 않도록 했다. 그는 "이렇게 하면 쪄지듯이 익는다"라고 조언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