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스' 김수로X박건형X이천희X조재윤, '아트'로 뭉친 유쾌통쾌 재주꾼들(feat.이진혁)[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MBC '라디오스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라디오스타' 연극 '아트'의 주역 김수로·이천희·조재윤·박건형이 유쾌한 토크를 펼쳤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가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날 늘 홍보를 위해 출연한다는 김수로는 이번에도 작품 홍보가 목적이었다. 목적이 확실한 만큼 김국진은 대놓고 홍보 타임을 제안했고, 김수로는 기다렸다는 듯 홍보했다.

조재윤은 다른 게스트들에 비해 보여줄 게 없다고 했으나, 눈을 이용한 독특한 개인기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건형도 나오기 전 걱정이 많았다며 공감한 반면 이천희는 "왜 그래, 그냥 즐겨"라며 '플렉스'한 면모를 뽐냈다.

걱정과 달리 조재윤의 입담은 살아 있었다. 박건형이 매우 디테일한 사람이라고 칭찬하면서도 포즈당 200컷 이상을 찍는다며 묘하게 '먹이는' 폭로를 한 것. 김수로는 "네가 라스를 안 나와?"라며 최적화된 게스트라 칭찬했다. 박건형은 "제 얼굴이니까. 제 작품은 제 자식이니까"라며 당당하게 디테일한 이유를 밝혔다.

김수로는 촬영하다 실명위기에 처한 적이 있었다. 특수렌즈를 오랜 기간 촬영하며 시력이 점점 떨어졌던 것. 시술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연기를 못할 수도 있겠다"란 불안감에 살았으나 약을 복용해 다행히 시력이 돌아올 수 있었다.

박건형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 촬영 중 칼에 눈이 찔려 연기 중 피가 흐를 정도였던 것. 마지막 연기라 생각하며 혼신의 힘을 다한 박건형이었으나 이후 치료를 통해 "보이게만 해주세요"에서 "흉터만 남지 않게 해주세요"라 소원이 바뀌었다고 말해 아찔한 상황을 웃음으로 바꿨다.

박건형은 '조로' 출연 중에도 와이어 사고로 위험했다고 고백했다. "너무 꼴사납게 떨어졌다"는 박건형은 온몸을 던져 당시를 재연하는 열정을 보였다. 심지어 당시에도 프로정신을 발휘해 아픈데도 불구하고 이벤트로 사태를 수습했다고 전했다.

조재윤은 꾸준한 작품 히트의 비결은 작품을 거절하지 않는 것이라 밝혔다. 모든 역할이 감사하다는 것. 또 연기 비결은 "연기를 특별히 배운 적이 없어서 체험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디테일하게 관찰한다고 말했다. 박건형도 의학드라마 출연 당시 베개에 실밥까지 꼬매며 의사 연기를 위한 연습을 했으나 실전에는 쓸 일이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김국진은 열정적인 박건형을 자극해 독특한 공연 준비 과정을 보여달라 제안했다. 박건형은 '최초' 타이틀에 흔들려 스튜디오 테이블 위에 올라가 잠자는 무대를 깨우는 열정을 뽐냈다.

이천희는 현재 운영 중인 가구공방이 '효리네 민박' 출연 이후 인기가 늘었다고 말했다. 주문 폭주로 품절 사태까지 있었다는 이천희의 말에 김수로는 사려고 했으나 "다 품절이야"라며 인기를 증명했다.

조재윤도 다른 직업이 있었다. 좋아하는 취미를 직업으로 갖게 된 것. 낚시터와 카페를 운영 중인 조재윤은 굴착기 매력에 빠져 "송어낚시터를 2개월만에 직접 파서 만들었다"고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수로는 연극학교를 운영 중이었다. 줄어드는 연극 무대를 위해 마련한 곳이었다. 이 학교는 현재 유재석, 박건형, 박중훈 등의 도움을 받는다며 따뜻한 미담도 전했다.

이외에도 이천희의 육아 고민과 조재윤의 결혼식 비화 및 다채로운 토크로 꾸며졌다.

한편 스페셜MC로 이진혁이 출연해 예능새내기의 열정을 뽐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