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사랑, 크롭티부터 '롱다리' 자랑까지…모델 포스 '10살 언니'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야노시호가 공개한 추사랑 사진. 출처ㅣ야노시호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 모델 야노시호가 딸 추사랑 근황을 전했다. 추사랑의 '폭풍 성장' 근황들은 연일 화제다.

야노시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독서하는 여자 추사랑"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은 침대 위에서 책을 읽고 있는 추사랑 모습이 담겼다. 특히 책을 읽고 있는 추사랑의 긴 다리는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앞서 지난 3일에는 핫팬츠와 분홍색 크롭티를 입은 추사랑 사진이 공개되며 10살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 모델 포스를 뽐내기도 했다.

▲ 함께 팩을 하고있는 야노시호와 추사랑. 출처ㅣ야노시호 SNS

또 엄마 야노시호와 나란히 팩을 하고, 백화점 화장품 코너에서 메이크업을 받는 추사랑의 모습도 화제를 모았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미모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추사랑이 모델을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아빠 추성훈과 함께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추사랑은 2011년생으로 올해 10살이다. 현재 추사랑 가족은 미국 하와이로 이주해 생활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