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약 때문에 아이콘 탈퇴했는데…비아이, 마약검사 '음성' 판정[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비아이가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마약 투약 의혹으로 그룹 아이콘을 탈퇴한 비아이(김한빈, 25)가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7일 비아이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최종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비아이 체모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 정밀 감식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해당 결과로 인해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는 종결, 경찰은 비아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대마초를 흡연했다는 의혹이 뒤늦게 드러나, 지난해 6월 아이콘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당시 비아이는 팀 탈퇴 선언과 함께 고개를 숙이면서도, 마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경찰은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A 씨의 진술에 따라, 비아이가 당시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하고 실제로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보는 등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왔다. 결국 비아이는 지난해 9월 해당 혐의에 대해 일부 인정했고,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6인조로 재편된 아이콘 멤버들은 비아이가 마약 혐의 끝에 팀을 탈퇴했음에도 그의 생일을 공개적으로 축하하는가 하면, 비아이가 만든 곡인 '뛰어들게'를 타이틀로 지난 6일 컴백, 눈길을 끌기도 했다.

특히 비아이는 최근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기업 쌍방울, 남영 비비안과 함께 약 2억 원에 달하는 마스크 10만 개를 기부해 화제를 모았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