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 장면이지만' 이정은, '하바마' 특별출연…연출자와 의리 지켰다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이정은. 제공|tvN '하이바이, 마마'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기생충’으로 세계를 사로잡은 이정은이 ‘하이바이,마마!’에 특별출연해 상승세에 불을 붙인다.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극본 권혜주, 연출 유제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엠아이, 이하 ‘하바마’) 측은 28일 이정은의 특별출연 현장을 공개했다.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이정은의 등장은 첫 회부터 공감과 웃음을 선사한 ‘하바마’에 힘을 더한다.

사진 속 이정은은 아들 계근상(오의식), 며느리 고현정(신동미)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고현정과 계근상의 하소연에도 단호한 이정은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해당 장면은 단 한 장면이지만 감정적으로 몰입해야 해 극 전개에 매우 중요한 시퀀스다. 유제원 PD은 단번에 이정은을 떠올렸고, 바쁜 일정에도 이정은이 한걸음에 달려왔다는 후문. 촬영 현장에서도 단번에 캐릭터의 입체감을 덧입히는 연기는 물론 신동미, 오의식과의 완벽한 호흡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정은의 특별 출연은 유제원 감독과의 의리로 성사됐다. 이정은은 2015년 ‘오 나의 귀신님’에서 유제원 감독과 인연을 맺었다. 

유제원 PD는 “이정은 배우가 출연하는 장면은 단 한 씬이지만 굉장히 중요하다. 한 번의 등장이지만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나와 설득력을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중한 부탁과 구체적인 제안을 통해 특별 출연을 결심해주셨다”라고 전하며, “출연 분량은 한 장면이지만, 그래서 더 이정은이라는 배우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 앞뒤 설명 없이도 모두가 납득할 수 있게 감정을 터뜨리며 몰입감을 높여줬다. 이정은 배우의 진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칸 영화제에 이어 아카데미까지 석권하며 세계를 사로잡은 영화 ‘기생충’에서 이정은은 극의 분위기를 전환시키는 문광 역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 외에도 영화 ‘옥자’의 목소리 연기를 비롯해 ‘택시 운전사’, ‘미쓰백’, ‘미성년’ 등 매번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쳤다. 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눈이 부시게’, ‘타인은 지옥이다’, ‘아는 와이프’, ‘미스터 션샤인’ 등 흥행 드라마에는 이정은이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눈부신 활약을 이어왔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 3회는 오는 2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