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저들에게 염치를 주소서"…허지웅, 코로나19 예배 강행 교회 비판[전문]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방송인 허지웅이 일침을 가했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코로나19 사태 속 예배를 강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부 교회 비판에 나섰다.

허지웅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공동체에 당장 치명적인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의 이름을 팔아 자유만을 고집스레 주장하는 교회가 있다"고 운을 뗀 허지웅은 "신이시여 이들을 용서하소서"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규모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교회도 있다"며 "신이시여 그들도 용서하소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들은 그들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모른다. 저들에게 염치를, 우리 지역과 국가 나아가 전 세계 공동체에 평화를 주소서"라고 비판을 마무리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종교행사 자제를 요청했지만, 일부 대형 교회들은 오는 3월 1일 주일 예배를 강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허지웅이 예배 강행을 비판하며 글을 남겼고, 누리꾼들 역시 허지웅의 일침에 공감하며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이다.

공동체에 당장 치명적인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의 이름을 팔아 자유만을 고집스레 주장하는 교회가 있습니다. 신이시여 이들을 용서하소서. 또한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규모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교회도 있습니다. 신이시여 그들도 용서하소서. 

수많은 이들의 노력과 희생으로 말미암아 마침내 이 역병을 물리치고 위기를 극복하는 날, 저들이 자기 기도가 응답을 받은 것이라며 기뻐하지 않게 하소서. 그들은 그들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모릅니다. 저들에게 염치를, 우리 지역과 국가 나아가 전 세계 공동체에 평화를 주소서.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