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 축구 올림픽 최종 예선 PO, 4월 이후로 연기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올림픽 예선 플레이오프가 4월 이후로 연기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중국과 올림픽 최종 예선 플레이오프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4월 이후로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당초 이번 플레이오프는 3월 6일과 11일에 진행될 예정이었다. 한국 홈 경기는 용인, 중국 원정은 코로나19로 인해 호주에서 치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커지면서 일정이 중단됐고, 결국 4월 이후로 연기됐다.

4월 이후로 4월에 열릴지, 아니면 5월에 열릴지 알 수 없다. 대한축구협회는 향후 일정은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