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희찬 "UCL-UEL 경험, 미래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 황희찬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신인섭 통신원] "올 시즌도 중요하지만 다음 시즌, 미래를 보고 준비하고 있다."

잘츠부르크는 29일(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프랑크푸르트와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잘츠부르크는 1, 2차전 합계 3-6으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황희찬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경기를 마친 뒤 황희찬은 "16강에 가지 못해서 굉장히 아쉬움이 남는다. 잘했지만 조금 더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1차전에서 1-4로 대패해 다득점이 필요했다. 황희찬은 "다른 것보다는 홈이었고 골을 많이 넣어야 해서 공격적으로 나와야 했다"며 "전반전에 찬스가 많았는데 살리지 못해 아쉽다. 16강 진출에 실패해서 팀이 아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잘츠부르크 그리고 황희찬은 이번 시즌 유럽 클럽 대항전 도전을 마무리했다.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에서 리버풀-나폴리와 한 조에 속한 가운데도 저력을 보여줬다. 조 3위를 차지해 유로파리그까지 치렀다. 황희찬은 "어린 선수들이 많았다. 챔피언스리그-유로파리그를 경험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올 시즌도 중요하지만 다음 시즌, 미래를 보고 준비하고 있다. 자신감을 얻은 점이 긍정적이었다"고 돌아봤다.

최근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잘츠부르크 단장은 오스트리아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황희찬의 이적 가능성을 인정했다. 황희찬은 "지금까진 유로파리그를 했고 리그에만 집중했다. 그런 부분(계약 문제)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 저도 기사로 접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