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타니 시범경기 1안타에도 웃는다 "3개만 더 칠게요"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0년 03월 07일 토요일

▲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는 지난해 OPS 0.848과 18홈런을 기록했다. 데뷔 시즌 0.925 22홈런에 비하면 떨어진 수치기는 해도, 3년째 시즌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게 만들 만한 부진은 아니었다.

그런데 올해 시범경기에서는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7일(한국시간) 캔자스시티전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으로 침묵하면서 시범경기 성적은 12타수 1안타 2볼넷 8삼진, 타율 0.083과 OPS 0.350까지 떨어졌다.

타격 폼을 교정하고,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몸을 키운 것이 시범경기 부진과 연관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작 오타니는 이런 지적에 미소로 답한다. 2년 전에도 시범경기 부진은 마찬가지였다며 "3개만 더 치면 되겠다"며 웃었다.

7일 스포니치에 따르면 오타니는 이날 레그킥을 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여기에 큰 의미부여는 하지 않았다. 그는 "원래 훈련의 목적으로 하던 것이다. 시즌 중에도 훈련과 실전은 전혀 다른 방법으로 친다. 조정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오타니는 "2년 전에도 결과를 신경 쓰지 않았다. 시범경기에서는 홈런을 펑펑 치는 것보다도 감각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시범경기에 나가고 있다"면서 "데뷔 시즌에 안타 4개 쳤으니 앞으로 3개 더 치도록 노력하겠다"고 얘기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