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OC와 도쿄 올림픽 조직위, '연기'보다 '강행' 원하는 이유는?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 도쿄 올림픽 아레나의 전경 ⓒ GettyI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찬반양론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국민들도 대다수가 '강행'보다 '연기'에 무게를 싣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와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을 연기하는 것이 '취소' 다음으로 어렵다고 토로했다. 바로 올림픽 연기로 인한 경제 손실 문제와 수많은 행정 문제 때문이다.

일본 전문 스포츠매체 니칸스포츠는 1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올림픽 연기 및 취소 문제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대회 관계자들은 '연기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무토 토시로 사무총장은 이날 그리스 아테네에서 귀국했다. 올림픽 연기 및 중지에 대한 여러 의견에 대해 그는 "우리는 여전히 한목소리다"며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 매체는 왜 올림픽을 연기하는 쪽이 가장 어려운지를 분석했다. 첫 번째는 도쿄에 신축된 선수촌 문제다. 일본은 이번 올림픽을 위해 도쿄에 약 5천여 세대가 머물 수 있는 선수촌을 신축했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은 일반적인 숙소가 아닌 초호화 아파트다. 선수촌은 올림픽이 끝난 뒤 일반인들에게 분양될 예정이다. 그런데 올림픽이 만약 1년 연기된다면 막대한 관리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인건비도 큰 문젯거리다. 니칸스포츠는 "조직위가 올해 초 이미 3천여 명이 넘는 직원을 고용했다. 이들을 쉽게 해고할 수 없고 올림픽이 연기된다면 고용 기간이 늘어난다"고 밝혔다.

올림픽 수익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방송 중계료도 골칫거리다. 미국 NBC는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부터 2023년 올림픽까지 10개 대회를 총 120억 달러(약 14조 원)에 IOC와 계약했다.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 GettyIimages

올림픽이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막대한 중계권료가 사라진다.

아베 정부는 물론 일본 조직위원회는 이번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경제 부흥을 노리고 있었다. 이는 앞으로 열리는 선거와 아베 정부 장기 집권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친다.

IOC도 올림픽 연기로 잃을 것이 만만치 않다. 니칸스포츠는 한 대회 관계자의 말을 빌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만약 올림픽을 개최하지 못할 경우 다음 선거에서 재선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IOC의 현 체제는 예정대로 대회를 개최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무토 사무총장은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올림픽 채화식에서 IOC 관계자들을 만났을 때 대회 연기나 중지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라고 못 박았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